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드기

by노트펫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산책할 만하니 불청객이.. 강아지 진

강아지 진드기 예방과 주의사항

날씨는 따뜻해지고, 야외 활동도 늘고, 반려동물이 진드기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졌습니다. 진드기는 통상 4월부터 11월까지 풀숲이나 덤불에서 서식하며 등산이나 산책길에 물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진드기가 생기면 가려움증을 보이며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부종이 생기는 등 여러 증상이 발생합니다. 강아지 몸에 붙어 흡혈을 하기 때문에 아나플라스마, 에를리키아, 바베시아, 라임병 등 다양한 감염병도 주의해야 합니다.

 

진드기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고 손으로도 느껴지기 때문에 자주 진드기가 없는지 신체검사를 하고 외부기생충제로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진드기가 있는지 살펴볼 때는 앞발과 발가락 사이부터 등과 배 그리고 뒷다리, 꼬리 순으로 훑어줍니다. 주로 반려동물의 머리와 목 주변에서 많이 발견되고 귀 안, 눈, 입 주변, 턱 등도 자세히 살펴봐야 합니다.

 

특히 진드기는 사람과 개가 함께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더 주의를 요합니다. 외출 뒤 집에 돌아오면 개는 물론 자신의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꼭 확인해야 합니다.

 

만일 개의 몸에서 진드기를 발견한다면 임의로 떼지 말고 꼭 동물병원에서 제거해야 진드기로 인한 2차적인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