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직진 연하남"..'문제적남자' 이규빈, 뇌섹 시그널 통했다 '뿜뿜'

byOSEN

"직진 연하남"..'문제적남자' 이규

채널A 예능 ‘하트 시그널2’를 통해 직진 사랑의 캐릭터로 거듭난 이규빈이 ‘뇌섹남’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이규빈은 3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자신의 이력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재원 출신인 그는 전국 수학 올림피아드 및 전국 과학 올림피아드에서 상을 휩쓴 것에 이어 국제 환경 올림피아드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고 한다. 민족사관고에 재학할 당시에는, 우수한 성적을 거둬 영재 장학생으로 선발되기도 했다고.


이규빈은 “‘하트시그널’로 인기가 많아지고 팔로워 수가 늘었는데, 연예인 할 걸 그랬다는 생각을 했느냐”는 물음에 “그런 건 없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영문을 모를 따름이다. 공무원인데 ‘의외로 이런 면도 있네?’라는 것 때문에 좋아해주신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인기가 갑자기 높아진 것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민사고를 졸업하고 서울대에 진학한 이규빈은 범접 불가한 초특급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대학 재학 중 5급 재경직 행정 고시를 패스했기 때문. 현재 그는 선호하는 국세청,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등의 부처 중 자신과 잘 맞는 곳에서 일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날 김지석은 김장미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이규빈에게 그녀에 대한 관심을 보였고 “이런 걸 말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김장미 누나는)솔로다”라는 이규빈의 대답에 웃음을 지어보였다.

"직진 연하남"..'문제적남자' 이규

이규빈은 서울대 자유전공학부로 들어가 경영학을 주전공, 경제학을 부전공으로 했다. “1학년 말에 공무원으로 진로를 생각했다. 요즘은 학교에 다니면서 준비하는 게 이상한 일이 아니다”면서 취업이 힘들고, 경쟁이 치열해서 빨리 준비한다고 밝혔다.


열심히 공부했음에도 운이 좋았다고 겸손함을 드러낸 이규빈은 “생각보다 운이 잘 따라줬다”고 5급 행정고시에 합격한 소감을 전했다.


합격 노하우에 대해서는 “2분 안에 한 문제를 풀기 위해 스톱워치를 썼다”며 “처음에는 2분에 1문제를 풀기 어려웠다. 쉬운 문제는 3분, 어려운 것은 8분이 걸리기도 했다. 어려웠는데 스톱워치를 누르며 압박감을 가지면서 문제를 풀다 보니 됐다”고 전했다.


책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읽으며 경제학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그는 “이 책을 초등학교 4학년 때 읽었다. 사회에서 소외된 약자 계층 아이들의 이야기인데, 몰입하며 읽다보니 사회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공무원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전했다.


고등학교 시절에 대한 질문에는 “(민사고)제 동기들은 다 공부를 잘한다. 선의의 경쟁도 많이 하면서 저도 더 발전하게 됐던 것 같다”며 “혼자 했으면 그 정도로 열심히 못했을 텐데 같이 하면서 더 열심히 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OSEN=김보라 기자] purplish@osen.co.kr

[사진] ‘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