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잡은 '백점' 며느리(ft.돼지눈알)

byOSEN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

함소원이 혹독한 며느리 신고식을 치룬 후 스케일이 남다른 시부모님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그야말로 백점 며느리였다.


4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 뼛속까지 천생연분인 진화, 함소원 부부가 그려졌다.


정준호와 이하정 부부의 첫날밤 이벤트가 그려졌다. 바로 54년만의 신혼여행을 떠난 부모님들을 위한 이벤트였다. 하정은 신혼여행 기분을 내게하기 위해 침대 위 장미꽃잎과 커플룩까지 준비했다. 정준호는 촛불계단을 만들어냈다. 54년만의 첫날밤에 부모님은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하정이 준비한 커플룩을 갈아입자, 부모님은 사랑스러운 하와이안 커플이 됐다.


54년만에 첫날밤 이후, 아침부터 정준호와 이하정은 부모님이 기상 전 뭐라도 드시게 하기 위해 아침을 서둘러 준비했다. 하정은 시어머니 생신상을 직접 차렸다. 일석이조였다. 정준호는 눈치껏 센스있게 아내가 요리에 집중하기 위해 자리를 피해줬다. 족욕으로 힐링했다. 정준호는 이때다 싶은 듯 "이럴 때 며느리 욕 좀 해라"고 부추겼다. 母는 냉장고 묵혀던 시어머니 표 음식을 그냥 둔다고 불만, 父는 "며느리가 술 따라준 적이 없었다, 막걸리 좀 따라줬으면"이라고 말했다. 정준호는 "꼬투리 잡았다"고 좋아해 웃음을 안겼다.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

그 사이, 하정은 서툴러도 진심을 다해 감자 소고기 미역국에 이어, 봉골레 파스타를 준비했다. 하이라이트는 생신상을 위한 수박케이크였다. 과일마니아인 시어머니를 위한 맞춤형 생일케이크였다. 인터넷에 있는 케이크가 아닌, 1단 수박케이크를 완성했다. 모두 거세게 비난하자 하정은 "언제오실지 마음이 조급했다"며 민망해했다. 정준호는 들어오자마자 민원이 들어왔다며, 바로 고자질했다. 이때, 시부모님들이 준비한 음식을 맛 봤다. 예상외로 성공적인 반응이었고, 이어 "100점"이라 칭찬, 하정도 기분이 좋아졌다.


정준호는 부모님을 위해 촛불을 켜면서 "결혼식 54주년 축하드린다"며 앞으로도 행복한 결혼생활을 진심으로 바랐다.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

여에스더와 홍혜걸 부부가 그려졌다. 찜질방으로 떠난 두 사람은 밀폐된 공간에서 달달한 데이트를 나눴다.

특히 홍혜걸은 "이런데서 많이 뽀뽀하겠다"며 급 로맨스를 꾸몄으나, 에스더의 미지근한 반응으로 무산됐다. 이어 혜걸이 포옹하자 에스더는 "왜 이렇게 과장이냐"며 이를 꼬집어 웃음을 안겼다. 두 부부는 "평상시 스킨십은 쓰다듬는다, 짜증내지 않고 부드럽게 바라봐주면 좋아한다 "고 말했다.


여에스더는 혼자 찜질방 노래방에서 노래를 불렀다. 이때 홍혜걸이 에스더를 찾았고, 에스더는 역전된 더티 스킨십으로 노래를 열창해 웃음을 안겼다. 애교가 철철 넘치는 에스더였다. 숨겨둔 끼 방출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특히 홍혜걸은 아내 에스더를 위해 이적의 '다행이다' 노래를 부르면서 감성이 폭발했다.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

노래 가사에 울컥한 듯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홍혜걸은 "저 가사가 정말 슬프다"면서 민망해했다. 박자도 음정도 틀리지만 마음은 언제나 한 방향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진심이 담긴 모습이 훈훈하게 했다.


알고보니 어느덧 50대가 된 두 사람은 "이제 갑작스런 이별도 준비해야 할 나이, 마음의 준비를 해야할 때"라면서 "아이를 다 키운 돌이켜보니 우리에게남은 시간이 얼마 없더라, 이제라도 잘해야겠구나 했다"면서 울컥했던 이유를 전했다. 재밌게만 봤던 갱연기 부부의 속마음이 모두의 가슴을 울렸다.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결혼식 전야제가 그려졌다. 이를 위한 시어머니 만찬이 이어졌다. 14첩 밥상이었다.

진화母는 하나씩 요리를 소개했다. 요리마다 모두 의미가 있었다. 함소원은 "시어머니 음식, 밖에서 사먹는 것보다 정말 맛있다"고 했다.


이때, 나이 공격이 훅 들어왔다. 함소원은 빠르게 손가락으로 나이를 알리곤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이어 가족들은 "며느리들은 노래를 잘해야한다"며 며느리 신고식을 시작했다. 함소원은 노래로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그러면서 "임신만 안 했어도 테크노 갔을 텐데 할 수 없이 노래만 불렀다"며 유쾌하게 말했다.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

이어 시어머니가 며느리 특별식을 준비했다고 했다. 14개 요리에 무언가를 또 준비했다. 정체불명 정체는 바로 돼지 눈알이었다. 임신 4개월엔 돼지눈알을 먹어야 아기 이목구비가 아빠를 똑 닮게 된다고. 삶은 돼지 눈알을 건넸고, 아이 눈이 예뻐진다며 권했다. 무조건 먹어야하는 분위기이었다.


돼지눈알 전통에 함소원은 눈을 질끈 감고 돼지 눈알을 입안으로 넣었다. 함소원은 "입안에서 미끄덩했다"면서 "간은 둘째치고 눈알의 망막이 정말 많더라"면서 이를 2개 다 먹어치웠다. 함소원은 "남편도 정육점을 찾아 문의했다, 한국에서는 먹기힘든 돼지 눈알인데, 필수 통과 의례라 생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돼지눈알에 대해 과학적 근거를 묻자 에스더는 "자연산 히알루론산이 안구와 닭볏에만 있다"면서 돼지눈알 미신의 근거있는 자신감이 있다고 했다. 이어 "피부 더 좋아지겠다, 미모 업그레이드 되겠다"고 말했다.

'아내의맛' 함소원, 대륙시월드 사로

두번째 눈알까지 먹자, 시어머니는 "우리며느리 백점 만점"이라며 기뻐했다. 이로써 함소원은 돼지 눈알 먹방으로 대륙 시월드 입성 대성공했다.


이어 칭다오 최고의 작명대가라 불리는 곳을 향했다. 작명가는 함소원과 진화의 사주를 보더니 "궁합으로 둘이 결혼 아주 잘했다"면서 "남자 팔자에 금이 부족한데 아내에게 금이있다"며 결혼만으로 금 덩어리 효과가 있다고 했다. 서로 없는 부준 채워주니 상부상조 천생연분 부부라고 했다. 시어머니도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어 작명가는 "아이도 재물운이 들어있는 팔자를 가지고 태어날 것"이라면서 아기에게 좋은 색도 금색이라 했다. 온 집안이 번쩍 금으로 물든 하루였다.


드디어 아기이름 짓기 돌입했다. 칭다오 최고의 작명가 손에서 나올 아이의 이름에 모두 집중했다. 태명 엄살이의 진짜 이름에 대해 신중한 선택이 필요한 시간, 성별로 나누어준 이름리스트를 받곤, 진일호와 진치학으로 나뉘어 궁금증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함소원은 시부모님, 남편과 임산부 맞춤형 만찬을 누리며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