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단독 종합

왕진진, 낸시랭에 반박 “리벤지포르노 사실무근·폭행은 내가 당해”

byOSEN

왕진진, 낸시랭에 반박 “리벤지포르노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이혼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왕진진이 낸시랭이 주장한 리벤지포르노 협박과 폭행, 폭언 주장에 사실이 아니라고 맞대응했다.


17일 왕진진은 OSEN에 낸시랭이 주장한 리벤지포르노 협박, 폭행, 폭언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방송된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출연해 왕진진과의 결혼 생활을 털어놓은 바 있다. 특히 그는 이 자리에서 왕진진으로부터 포르노 리벤지(보복성 동영상) 협박을 받고 있다고 최초 고백했다.


왕진진은 낸시랭이 방송에 출연한 후, OSEN에 “낸시랭이 주장하는 리벤지포르노 협박은 사실무근이다. 그렇게 공개방송에서 말한 것에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그렇게 감금, 폭행을 한 사람과 한 이불 덮는 것 자체가 소름 끼치지 않겠냐. 내가 이혼을 요구할 때 ‘나 없이는 못 산다’고 한 사람이 누구냐”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왕진진, 낸시랭에 반박 “리벤지포르노

또한 왕진진은 “직접적인 증거를 법정에 제출해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다. 제가 협박을 한 것은 사실무근”이라며 이혼 소송을 준비하는 것에 대해 “낸시랭을 저렇게 만든 당사자들, 이간질을 한 사람들의 행동들이 밝혀져야 하기 때문에 진행하는 것이다. 이미 이런 이유가 불거지기 이전에 우리의 관계는 이미 끝났다. 낸시랭의 지인들은 낸시랭이 저를 기만하고 배반하게 만들었다. 철저하게 거짓말을 하고 계속해서 모사를 꾸미고, 사기꾼으로 몰아가 충격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더불어 왕진진은 “낸시랭이 시골에서 키워준 엄마를 화장실로 끌고 들어가 내 출생의 비밀을 알려주지 않으면 내가 감옥에 가고 이혼하게 된다고 협박하고, 저 때문에 생긴 빚을 갚아야 하니 돈을 달라고 한 일이 있었다. 의무 없는 강요를 하며 나를 키워준 어머니를 공갈하고 협박했다. 거기에 지인에게 어머니와의 대화를 유출해 제3자에게 전달, 유포한 사실이 있다"고 주장한 뒤 이 부분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폭로하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왕진진, 낸시랭에 반박 “리벤지포르노

이후 왕진진은 한 차례 더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OSEN에 “낸시랭이 자신의 몸을 가누지 못할 만큼 술에 만취해서 들어온 적이 있었다. 밤을 넘겨 오전 9시가 넘도록 집에 들어오지 않다가 돌아와 소란 법석을 다 떨다가 휘청거린 것을 잡아주는 과정에서 저를 공격자로 인식하고, 남편인지를 알아보지 못해 나를 할퀴고 때린 적도 있다”고 말하며 팔, 몸 등에 손톱으로 할퀸 자국이 남아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 상처들이 모두 낸시랭이 입힌 상처들이라고 주장한 왕진진은 “저렇게 일이 벌어진 후, 낸시랭 손톱이 뒤집어지지 않았나 걱정돼 손톱을 확인했으며, 몸을 가누지 못해 고꾸라져 찍힌 멍에 멍크림까지 발라줬다. 낸시랭은 잠에서 깼을 때 무슨 일을 벌였는지 기억하지 못했다”며 “내가 주먹질에 발길질을 했다고 하는데, 내가 운동을 많이 해서 주먹과 손에 힘의 강도가 다르다. 만약 진짜 내가 폭행을 가했다면 최하 중상 또는 부러지거나 터지고 찢어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왕진진, 낸시랭에 반박 “리벤지포르노

왕진진은 “낸시랭이 검찰에 제출한다는 상해진단서도 허위 상해 진단서다. 낸시랭이 유명 신분을 악용해 권모술수를 꾸미고 있다. 나를 법정구속 시켜 방어 공격권을 못 하게 만들려는 시도를 포착했다. 증거도 가지고 있다”며 “만취 상태에서 벌어진 일 이후에도 낸시랭은 나와 대출을 받기 위해 함께 일을 보러 다녔고, 반려견 산책을 함께 했다. 을지로에 있는 한 동물병원으로 최근 귀수술한 반려견의 드레싱을 받으러 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같은 날 출연한 라디오 방송에서 지난 15일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왕진진이 “다 죽여버리겠다. 함께 죽자”는 말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낸시랭은 왕진진이 ‘나는 징역살이를 오래 했기 때문에 상관없지만 너의 40년 인생은 끝’이라는 식의 문자를 반복적으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너무나 두렵고 수치스럽다”며 “자신이 얼마나 나쁜 짓을 하려고 하는지 안다면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낸시랭과 왕진진은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며 대립을 펼치고 있다. 낸시랭은 방송 이후 연락을 일절 받지 않고 있어 왕진진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받을 수는 없었다. 왕진진은 여러 모로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는 중이다. 양측 모두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OSEN=유지혜 기자]  yjh0304@osen.co.kr

[사진] OSEN DB, 왕진진 사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