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저께TV

"日 사과했어?" '어서와' 터키 친구들, 韓 가슴아픈 역사에 묵직한 질문

byOSEN

"日 사과했어?" '어서와' 터키 친

터키 친구들이 한국의 역사에 함께 가슴 아파했다.


1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 알파고가 터키 친구들에게 한국의 역사를 전할 수 있는 투어를 계획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알파고는 "한국생활 8년 경험의 끝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일제강점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그 이후를 보여주고 싶다. 한국은 너무 빠르게 민주화와 경제 성장을 이뤘다. 그 이유는 어마어마한 압박을 받았기 때문이다. 지금의 한국이 있기까지의 여정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알파고가 선택한 첫번째 장소는 덕수궁이었다. 알파고는 "이 성에는 아픈 역사가 있다"며 "한국 민족이 어떤 아픔을 겪었는지 자세히 설명하겠다"라고 말했다.


알파고가 덕수궁에서 한국의 역사 강의를 시작했다. 고조선부터 시작해 통일신라, 고려, 조선, 식민지, 현대사까지 1시간 가량 계속했다. 일본의 침략과 착취통치에 대한 내용이 이어졌다. 끊임없이 외세의 침략을 받았던 한국의 근대사에 대한 친구들은 숙연해졌다.


친구들은 "터키와 비슷한 상황인 것 같다"고 더욱 공감했다.

"日 사과했어?" '어서와' 터키 친

알파고는 정보전달에 이어 수문장교대식 관람도 시켜주고, 사진찍기 좋은 포인트까지 알려줬다.


두번째 장소는 서대문형무소였다. 알파고는 "일제 이후를 보여주고 싶었다"며 "저항과 동시에 두려움, 그 부분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일제 강점기 독립지사들이 갇혔던 서대문형무소는 유관순, 김구, 손병희, 한용운, 안창호 등 수많은 독립지사가 옥고를 치른 곳이다.


알파고는 친구들에게 "한국인들이 이곳에서 고문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상자 고문, 손톱 고문 장치를 본 친구들은 "어떻게 이럴 수 있지"라며 충격을 받았다.


미카엘은 독립지사들의 영상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미카일이 알파고에게 "일본이 이 모든 것에 대해 사과했냐"고 물었다. 알파고는 "사과는 하지 않았다. 약간의 비용을 지불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미카일은 "터키 사람들에게 일본은 굉장히 순수한 이미지가 있다. 일본이 한 행위들에 대해 굉장히 놀랐다"고 말했다.


알파고는 "터키의 무역에 일본이 많은 조력을 했다"며 "일본은 터키 사람들에 우호적 이미지인데 미카일이 착한 사람의 나쁜 이면을 봤다며 너무 놀랐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점심시간. 알파고는 한국의 대표음식 해물파전과 수제비를 친구들에게 추천했다.

"日 사과했어?" '어서와' 터키 친

다음 여행지는 청와대 사랑채였다. 이곳에서 터키 친구들은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의 발자취는 물론 한국의 근현대사를 알 수 있었다.


청와대 사랑채 내부를 둘러보던 친구들은 4.19 혁명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궁금해했다. 알파고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를 설명했다. 친구들은 "다 민주화와 관계된거네. 중요한 역사"라고 했다. 많은 희생자의 숫자에 참담한 표정이었다.


역사의 한획을 그었던 촛불혁명에 대한 설명까지 이어졌다. 지핫은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존경을'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알파고 투어를 지켜보던 MC들은 "여행 프로그램 대박이다. 여행 패키지로 나와도 될 것 같다" "어서와 여태까지 중에 가장 좋았던 투어였던 것 같다"고 극찬했다.

 

[OSEN=조경이 기자] rookeroo@osen.co.kr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