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혼자 아이들 키우며 힘들었는데”..‘둥지탈출3’ 박연수, 눈물로 전한 6년

byOSEN

“혼자 아이들 키우며 힘들었는데”..

배우 박연수를 행복하게 하는 건 아이들이다. 송지아, 송지욱 남매가 그런 박연수를 감동의 눈물을 짓게 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둥지탈출3’에서는 연기를 시작한 박연수를 응원하는 송남매와 그동안의 힘든 시간을 고백하며 지금의 행복을 말하는 박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연수는 아이들이 자신을 응원하기 위해 준비한 파티를 보고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패널들도 누구보다도 엄마의 마음에 공감하며 함께 눈시울을 붉힌 바. 지아는 “엄마가 드라마 촬영 시작됐는데 엄마 열심히 하라고 준비했다. 기분이 더 좋아져야 연기를 파이팅하면서 할 수 있으니까”라고, 지욱이는 “엄마가 웃으면 우리 모두가 기분 좋으니까 준비했다”고 말했다.

“혼자 아이들 키우며 힘들었는데”..

박연수는 “저 혼자 아이들 키운지 6년째 되는데 너무 힘들었다. 그 모든 게 다 잊혀졌다. 눈 녹듯이 다. 힘들다고 느껴지지 않고 그 순간 모든 제 아픔과 고통이 정말 없어지고 고맙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지아는 “엄마가 잘돼서 엄마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지욱이와 하트를 만들었다.


박연수의 눈물에 대해 박미선은 “행복의 눈물 플러스 미안한 마음이 있는 것 같다”며 그 마음에 크게 공감했다.


지난해 11월 ‘둥지탈출3’에 합류하며 5년 만에 근황을 공개한 박연수. 아이들과 행복해지기 위해 다시금 세상에 나선 세 가족은 어느덧 합류 3개월 만에 지켜보는 모든 이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는 행복한 가족이 됐다. “엄마가 웃으면 우리도 행복하다”는 송남매의 예쁜 마음은 박연수도, 시청자들도 감동케 한 바.


박잎선이 아닌 배우 박연수로 새로운 도전을 하는 그녀의 앞길에도 많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OSEN=이소담 기자] besodam@osen.co.kr

[사진] ‘둥지탈출3’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