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리더'의 모든 것

byOSEN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사부 박진영이 등장, 24시간을 누구보다 알차게 보내는 국보급 1조리더의 위엄을 보였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 박진영이 출연했다.


이날 아이언맨 차량이 준비, 안대를 쓰고 멤버들이 이동했다. 멤버들은 그 이유에 대해 궁금해했다. 사부가 있다는 곳으로 이동, 안대를 쓴 멤버들이 조심스럽게 이동했다. 드디어 만남의 장소에 도착, 안대를 벗은 멤버들은 어리둥절 했다. 바로 옥상공원이었다. 제작진은 "이 건물은 사부님 이름으로 세워진 곳"이라면서 "2019년 시가총액 1조원 가치를 가진 회사의 리더"라며 특별한 리더의 하루를 경험할 것이라 했다. 1조란 말에 이승기는 "1조는 매일 천만원씩 270년을 써야 없어지는 돈이라더라"며 놀라워했다.


이때, 박진영이 문워크 춤을 추며 등장, 만능 인싸리더다운 모습에 멤버들은 "가장 인싸다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번에 새로 건물을 올렸다는 그는 "데뷔이후 26년동안 쌓아올린 꿈"이라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본격적으로 친환경으로 만들어진 회사를 돌아봤다. 공조 시스템과 식물들이 함께 공기를 정화시켰다. 신사옥 6층엔 뮤직 팩토리란 작곡가들의 작업실이 있었다. 육성재는 "연습할 만한 느낌 나겠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20년 동안 방이없었다, 내 방이 처음 생겼다"며 개인공간의 사무실을 공개했다. 생각보다 적절한 아담사이즈의 공간이었다. 박진영은 "이 공간도 아깝다"면서 "이 방의 반만 잘라도 직원들이 또 쓸 수 있다"며 직원을 먼저 생각하는 자세를 보였다.


또한 박진영은 "내게 1세대주주지만 회장이라 불리는 순간, 곡 못 쓸 것 같다"면서 회장이 가장 무서운 호칭이라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그는 "내 정체성은 회장이 아닌 항상 딴따라"라면서 "어떻게 날 편하게 대할지 걱정, 직원들 속 인싸기 되기를 원한다, 회장이 되는 순간 소통이 끝난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업무 매뉴얼이 적힌 책을 발견, 책 전체를 본인이 썼다고 했다. 박진영은 "리더로 인정받는 회사가 되자고 생각"이라면서 "저렇게 하고 싶은 소리를 듣고 싶었다"고 말했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박진영은 "회사 구내식당이 정말 자부심 있다"면서 여느 레스토링 부럽지 않은 구내식당을 소개했다. 고급 레스토랑에서나 먹을 수 있는 유기농 요리들이 가득했다. 박진영은 "1년 식비가 20억"이라고 공개, 믿기지 않는 밥값 스케일이었다. 박진영은 "직원과 연예인, 연습생들까지 모두 여기서 먹는다, 부모님들이 우리에게 맡기는 건데 한창 클 나이에 대충 인스턴트로 때우는 연습생들 너무 안타까웠다"면서 "부모의 마음으로 집밥같은 식사를 제공하자고 생각, 여기 와 있는 동안은 내 책임이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박진영은 "건강한 먹거리가 사소해보일 수 있지만 사소한 것들이 모여 성공확률이 높아진다"면서 "내가 제일 행복할 때가 휴가 중인 직원이 나와있을 때, 밥먹으러 왔다고 해서 행복했다, 동료들이 건강하면 우리가 행복한 것"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박진영은 본부가 4개로 나뉘어 있다고 소개, 본인도 2본부 소속가수로 있다고 했다. 갓세븐, 잇지, 유빈, 혜림과 같은 소속이라고. 박진영은 "잇지 나오면서 아무도 나한테 신경 안 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진영은 멤버들 각각의 일과를 알고 싶다고 했다. 어떻게 시간을 쓰는지 궁금하다면서 이상윤부터 알아봤다. 이상윤 스케줄을 보며 박진영은 "정말 행복할 것 같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육성재는 "쉬는날은 쉬라고 있는 법, 저 진짜 쉰다"면서 이상윤보다 더 느슨하면서 여유로운 일상을 전했다.박진영은 할말을 잃은 듯 미동도 하지 못했다. 이승기도 공개, 이승기는 "난 더 큰일났다"며 눈치를 봤다. 모두 반려견에게 집중된 일과였다. '알차게'란 말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마지막 양세형이 공개, 박진영은 "내가 듣는게 힘들다"며 자신의 일과를 전했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아침 7시반부터 기상해 30분으로 쪼개져 있는 촘촘한 일과였다. 일어나자마자 일본어 암기까지 하며 자투리 시간을 활용했다. 박진영은 "히트곡 2/3이가 아침에 눈 뜰때 쓴 곡"이라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루도 빠짐없이 하루를 1년처럼 쓰면서,1분도 허투로 보내지 않았다. 심지어 화장실도 같은 시간에 갈 정도로 단련되어 있었다. 게다가 밥은 점심 한 끼로 해결, 저녁은 일주일에 3일 먹는다고 했다. 저녁먹는 요일도 정해져 있었다. 1일1식인 이유에 대해 "체중이 올라가면 춤출 때 완전히 다르다"면서 금식때 필요한 호르몬이 있는 이유라고 했다.


박진영은 "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계획이 일과에 녹아져있어야한다"면서 그만큼 하루를 빼곡히 쓴다고 했다. 옷 고를 시간도 아끼기 위해, 계절에 입을 옷을 결정, 행동의 폭도 최대한 줄여 생각하는 흐름의 연결을 놓지 않기 위해 고무줄바지와 신발까지 신경쓴다고 했다. 1조 리더의 위엄이었다. 바쁠때가 행복하다며 행복한 미소를 짓던 박진영은 "꿈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 꿈에 대해선 하루 일과를 함께한 뒤 알려주겠다고 했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작곡가 박진영에 대해 알아봤다. 그가 작곡한 589곡 중 50곡이 1위에 등극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가수 SMAP에게도 곡을 줬고, 오리콘차트 1위에 등극했다고 했다. 저작권 수입 1위도 달린다는 그는 50곡 릴레이 콘서트를 계획 중이라고 했다. 박진영은 "우리 추억여행이 될 것 같다"며 상상만으로도 기뻐했다. 멤버들은 히트곡 메들리로 직접 노래를 첫 음절만 듣고 맞히기 게임을 했다. 맞히는 사람이 박진영과 함께 노래를 불렀고, 모두를 추억에 빠지게 했다. 다음은 편곡된 리듬으로 곡을 맞추기로 했다. 특히 박진영은 27년차 현역다운 댄스까지 더해져 흥을 돋구웠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국보급 '1조

계속해서 안무가 박진영으로 변신, 마지막 JYP 대세 걸그룹 'ITZY(잇지)'와 함께 해 분위기를 후끈하게 했다.


예고편에선 박진영의 댄스법칙을 공개, 모든 춤은 사부의 법칙으로 통한다며 국보급 딴따라의 춤 강의가 열렸다. 공개된 적 없는 은밀한 라이프 스타일까지 공개, 멤버들이 "이렇게 알찬 사부 만난적 없다"고 외친 박진영의 모든 것을 궁금하게 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