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우새' 홍선영, '간헐적 단식' 돌입‥이상민X김수미, 배우공부 '시작'

byOSEN

'미우새' 홍선영, '간헐적 단식'

홍선영이 간헐적 단식을 시작, 이상민은 김수미와 함께 배우공부를 시작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졌다.


임원희와 정석용의 하얼빈 여행 2일차 모습이 그려졌다. 아침부터 운동 후 샤워를 마쳤고, 특히 군살없는 정석용의 뒤태가 눈길을 끌었다. 박희순은 정석용과도 친분이 있다며 "석용씨가 보기보다 귀엽다, 근데 말 놓기 어려워 6개월 걸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임원희와 정석용은 눈 내리는 하얼빈에서 무려 117년째 영업 중인 식당을 찾아갔다. 그래서인지 이미 레스토랑은 만석이었다. 임원희는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문 후, 정석용은 중국에서 찍었던 첫 영화 '무사'를 떠올렸다. 중굳 대표배우인 장쯔이와 함께 찍었던 때를 회상, 그러면서 "당시 장쯔이가 정모씨와 핑크빛 기사났다, 그 정씨가 나다"고 말해 배꼽을 잡게 했다.

'미우새' 홍선영, '간헐적 단식'

임원희는 "장쯔이가 몇 살이냐"고 했고, 정석용은 "나이가 중요하냐"면서 "쯔이가 어렸다, 난 항상 쯔이라고 불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급기야 "날 좀 좋아라 했다"고 말했고, 이를 본 박희순은 "유해진씨는 자기랑 친했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의 쐐기를 박았다. 임원희는 정석용이 부러운지 연락처를 주고받았는지 질문, 정석용은 "안타깝게도 연락처는 못 받았다"면서 "첫 영화라 작품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 살고 있으려나 모르겠다"며 아련하게 장쯔이를 회상해 웃음을 안겼다.


그 사이, 117년 전통의 두부만두가 나왔다. 두부만 들어갔음에도 담백한 순두부 맛에 두 사람은 "진짜 맛있다"며 감탄했다. '미우새'를 보며 절친 박희순은 "처음 원희가 출연제의를 거절했다더라, PD가 집앞까지 왔다기에, 네까짓게 왜 튕기냐고 했다"면서"일조하는데 조금 도움을 줬다, 결과적으로 원희의 매력을 보여준 프로그램이라 하길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미우새' 홍선영, '간헐적 단식'

이상민 집에 김수미와 탁재훈이 방문했다. 김수미는 두 사람을 위한 반찬까지 만들어왔다. 손맛이 담긴 정성어린 김장김치까지 가지고 왔다. 김수미는 이내 한기가 도는 방의 온도에 깜짝 놀랐다. 알고보니 보일러를 틀 수 없어 실내에서 난방이 되지 않는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하필 감기기운이 있는 김수미가 난로를 찾았으나, 난로가 없어 난감해했다. 김수미는 "운동화 살 돈으로 난로를 사라"고 말하며 안쓰러워했다.

이상민은 이미 한기에 익숙해져 그렇게 추운지 몰랐다며 덩달아 당황했다.


핫팩에 이어 이불까지 준비됐다. 김수미는 영화에 특별출연한다는 이상민을 돕기 위해 왔다며 영화에 대해 물었다. 이상민은 저예산 영화 '재혼의 기술'이라 소개, 임원희에게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더니 카메오로 특별출연하라고 했다는 것이었다. 김수미는 "앞으로 영화나 배우를 해야한다, 예능엔 한계가 있다"고 했고,

탁재훈은 "전 이미 못하고 있다"고 셀프디스, 김수미는 "넌 5년 후에 사라진다"고 말해 당황하게 했다.

옆에 있던 이상민에게도 김수미는 "5년 후에 지금처럼 예능할 것 같냐"면서 "연기는 정년퇴직 없다"며 아끼는 후배를 위한 진심어른 현실조언을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배우의 기본적인 것만 알려주고 가겠다"며 연기공부를 시작했다.

'미우새' 홍선영, '간헐적 단식'

홍진영, 홍선영 자매는 뷔페로 향했다. 피자로 할라피뇨를 올려 케사디아 비주얼을 만들었고, 이를 본 母는 "먹는 방법을 참 잘 안다"며 놀라워했다. 홍진영은 홍선영에게 "시간 잘 지켰냐"면서 끼니 반란이란 간헐적 단식을 하고 있냐고 물었다. 같은 양이라도 정해진 시간에만 먹는 것을 유지하는 것이었다. 16시간 공복 유지가 핵심이었다.


이에 대해 홍선영이 간헐적 단식 24시간 모습이 그려졌다. 시간이 중요하기에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먹는다고했다. 홍선영은 "먹으면서 다이어트하는 것이 장점, 지금 맛을 기억해 밤에 배고플 때 생각할 것"이라고했다.

'미우새' 홍선영, '간헐적 단식'

홍진영은 김종국을 만나러간 홍선영을 언급, "언니가 보고 싶어서 간 거 아니냐"고 하자, 홍선영은 "그렇다"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홍진영이 "나 팔아서 만나지 마라"고하자, 홍선영은 "옆에 있는데 부끄러워 말 못 하겠더라"면서 "너무 멋있다"고 수줍어했고, 이를본 김종국母는 "안그래도 종국이도 선영씨 참 괜찮다고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날 저녁, 간헐적 단식이 시작됐다. 바로 침대에 눕는 홍선영을 깨우기 위해 홍진영이 출동, 화음을 넣던 홍선영의 컨디션이 난조했다. 홍선영은 "너무 졸렵다"면서도 홍진영에게 한라봉을 주문했다. 함께 한라봉을 먹으면서 홍선영은 "간헐적 단식이 살 많이 빠졌다더라"고 했고, 홍진영은 "내가 선두주자, 난 몇년 전 부터 했다"고 했다. 16시간 공복을 유지하는 것이 룰이라고 했고, 홍선영도 "지켜볼 것"이라며 기대감을 안겼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미우새'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