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Respect" '집사부일체' 박진영, 한계無 꿈을 창조하는 '갓JYP'

byOSEN

OSEN

박진영이 꿈의 가장 중요한 가치를 'RESPECTED'에 두며 한계없는 진정한 꿈의 길을 전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 박진영이 출연했다.


이날 잇지 멤버들은 JYP 박진영이 해준 가장 기억에 남는 말에 대해 "진실, 성실, 겸손"이라고 했다. 인성과 성실을 가장 중요시하는 1조 리더의 가치관이 눈길을 끌었다.


본격적으로 멤버들은 직접 박진영에게 춤을 배워보기로 했다. 박진영은 "무릎과 몸통만 가지고 박자를 6가지로 다르게 맞출 수 있어야한다"면서 "이 박자를 다 탄다면 거의 모든 춤을 다 출 수 있다"며 모든 춤에 이 6개 중에 한 가지를 알ㄹ려준다고 했다. 멤버들은 "댄스의 정석이 있다"며 의욕이 불타올랐다.

OSEN

먼저 박진영은 "팔 다리 못 쓰게 한다, 몸통으로 모든 춤을 다 춰야한다"면서 완전히 자유자재가 됐을 때 팔 다리를 이용하는 것이라고 했다. 무릎을 펴면서 몸을 위 아래로 움직여야한다고 전수, 이상윤을 중심으로 테스트를 시작했다. 쉽게 따라하는 3인 멤버와 달리, 이상윤은 "기본을 연습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육성재부터 이승기, 양세형까지 1대1 개인교습도 요염하면서도 말끔히 완료했다.


운동 후, 드디어 박진영이 8년 째 살고 있다는 하우스를 공개했다. 박진영은 "새로 태어난 아기가 있어 공사를 위해 집이 비어있다"고 말하며 집을 소개했다. 마당에 농구골대에 이어, 자기 관리 끝판왕답게 헬스룸이 바로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드레스룸을 공개, 박진영은 "겨울 동안 두 벌만 입었다"면서 평소에도 일상복을 두 벌로 활용한다고 했다. 박진영은 "쇼핑은 1년에 두 번"이라며 지독한 시간 관리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OSEN

다음날, 박진영의 모닝루틴을 따랐다. 박진영은 일찍 일어나 멤버들을 깨웠고, 밥대신 영양섭취를 한다면서 유기농 올리브유와 과일, 견과류를 챙겨먹었다.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니 쥬스'까지 마셨고,

유산균 3종세트의 음식까지 더해져 눈길을 끌었다. 아침식사마저 끝판왕을 보여주자, 멤버들은 "이렇게 다 공개해도 되는 거냐"고 걱정, 박진영은 "우리 메뉴얼도 다 가져가도 된다, 어차피 마지막 남는건 정신력"이라며 실천하지 않는다면 빈껍데기와 같은 결과라고 했다.

OSEN

20년째 실천중인 다음 모닝루틴은 아침 운동이었다. 다함께 체조를 시작, 스페셜 균형운동을 하게 됐다.

다음은 발성연습을 하기로 했다. 박진영은 "난 노래를 잘 못해서 연습한 것. 오히려 노래를 타고난 사람은 못 가르친다"면서 가수가 된 후에도 해외 유명 보컬강사들에게 직접 배운 메뉴얼들을 모아서 노하우를 적었다고 했다. 이것이 'JYP 보컬 메뉴얼'이라면서 공기반 소리반에 대해 전수해 눈길을 끌었다.


모든 것을 마친 후 박진영은 "열심히 살 이유가 없다면 무너질 수 밖에 없는 라이프스타일"이라며 악착같이 살아왔던 이유는 꿈이라고 했다.

OSEN

박진영은 "최고의 목적은 20억 버는 것, 정말 하고 싶은거 하면서 자유롭게 살 줄 알았다, 근데 스물 다섯에 벌어버렸다"면서 그냥 이렇게 즐기며 살기보다 다음 꿈을 꾸었다고 했다. 박진영은 "K-POP을 최초로 미국에 진출시키겠다는 꿈이었다, 하지만 무산됐다"면서 "고민 끝에 내린 결론 내 꿈이 잘 못 됐다는 것, 이루어지면 허무하고 안 이루어지면 슬픈 꿈"이라며 이것은 답이 아니라고 했다. 박진영은 "나는 무언가를 위해 살고 싶다, 꿈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진정한 꿈을 만드는 것"이라며 "인생의 위치가 아니라 내 인생 전체를 바칠만한 가치를 찾아야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육성재는 "행복, 그 수단을 죽을 ㄸ까지 찾아보고 싶은 것"이라며 물음표를 찍었다. 무한대의 노력을 통해 이를 찾아내겠다고. 섣불리 답하기 보단 물음이 갖는 깊이를 이해하는 것이 먼저라고 했다.

OSEN

박진영은 "내 꿈을 꿈 꿀 가치, 너무 멋지고 솔직한 대답"이라면서 섣불리 남의 가치를 좇아가지 않고 나만의 답을 찾아보겠다고 한 성재를 칭찬했다. 박진영은 "물음표를 찍는다는 건 궁금하다는 것, 무엇을 위해 살아갈지 고민한다면 인생은 좋은 쪽으로 흐를 수 밖에 없다"면서 "물을표를 찾으려고 한다면"이라고 말했다. 이에 육성재는 "물음표로 계속 두진 않을 것, 느낌표가 될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할 것"이라 말해 모두를 감동시켰다.


박진영은 "답의 유무보다 중요한 건 답을 갖고 싶다는 마음"이라며 이 답을 찾겠다는 마음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 꿈은, 성공하고 싶었다는 것, 근데 그걸 이뤘다"면서 "모두가 박수칠 만큼 완벽한 성공을 이뤘다, 그런데도 외롭고 쓸쓸하고 허전함을 깨달았다"면서 꿈을 이루고도 허무함을 느꼈다고 했다. 이후 그 답을 찾아보기 시작했다고.

OSEN

고민 끝에 찾은 답에 대해 그는 "존경받고 싶다는 것"이라면서 "사회적 지위가 높으면 그 사람 책을 읽고 싶을까, 누구 책을 읽으려면 존경스러운 부분이 있어야한다, 저 사람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은 사람이 될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선 과정까지 좋아야한다고 했다. 'RESPECTED'가 진정한 영향력을 끼칠 거이란 거였다.


박진영은 "성공의 과정이 정의로워야한다, 내 삶의 모습이 귀 기울만한 가치를 가져야한다"면서 "제 답은 정답은 없다는 것, 한명 한명이 자기 답을 찾아가는게 중요하다"며 귀감이 될 만한 강연을 전해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