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편안한 내 편"..'불청' 김국진♥강수지, 10개월만 컴백 ♥ 가득한 신혼부부

byOSEN

OSEN

김국진 강수지 부부가 10개월만에 '불타는 청춘'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수지는 김국진과의 결혼 생활에 대해 "편하다", "내 편이 하나 더 생겼다"고 말해 청춘들의 부러움을 샀다.


강수지는 지난 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양수경, 구본승, 신효범, 김완선, 최재훈, 김도균, 임재욱, 최성국 등 청춘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김국진은 스케줄 때문에 사전 만남에서는 함께하지 못했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불타는 청춘' 콘서트 MC를 맡을 예정.


최성국은 강수지에게 "오랜만이다. 1년은 된 것 같다"며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강수지는 "몸이 좀 아팠다"며 "오랜만이라 떨린다"고 말했다. 강수지의 등장에 모든 청춘들이 환호성을 내지르며 반가워했고 강수지는 카메라를 등지면서까지 이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후 강수지에게 김국진과의 결혼 생활과 관련된 폭풍 질문이 쏟아졌다. 강수지는 "편하다"는 짧은 대답으로 김국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부부싸움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까지 싸운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둘만의 강원도 여행을 다녀왔고, 평소에는 여행 대신 집에서 데이트를 많이 한다고 전했다.

OSEN

특히 강수지는 결혼을 해서 가장 좋은 점으로 "내 편이 하나 더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가 아프셨는데, 동반자가 있다는 것이 이런 것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결혼했다고 해서 20~30대처럼 설레고 그런 건 아니다. 특별한 건 없지만 편안하더라"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강수지는 "'불타는 청춘'을 계속 보고 있었다. 아주 편하게 봐왔다"고 하면서도 "'우리 없어도 아주 잘 노네'라는 생각을 했다"는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우리가 없어도 너무 재밌고 보기가 좋더라. 그리웠다"라고 '불타는 청춘'에 대한 애틋한 마음도 드러냈다.


대망의 콘서트 날. 김국진은 강수지보다 먼저 대기실에 와 있었다. 두 사람은 여전히 존댓말을 쓰면서 '꽁냥꽁냥' 신혼의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강수지는 김국진에 대해 은근 슬쩍 칭찬을 했고, 김국진은 쑥스러워했다. 하지만 무대에서 김국진은 강수지에게 "결혼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남편이 최고의 남편감이라고 들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치와와 커플'에서 '치와와 부부'가 되어 '불타는 청춘'을 다시 찾은 김국진과 강수지. 오랜만에 보는 반가운 얼굴에 시청자들도 환호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OSEN=박진영 기자] parkjy@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