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투’ 서유리 “눈 뽑아서 다시 넣는 수술만 4번..성형 악플에 상처”

byOSEN

OSEN

[OSEN=강서정 기자]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갑상샘 항진증으로 무려 4번의 큰 수술을 했지만 돌아오는 건 성형했다는 악플이었다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완치했지만 성형 논란이 불거졌었던 것.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서는 서유리가 갑상샘 항진증 완치와 열애 중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서유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이전과 달라진 사진을 게재해 ‘성형 의혹’이 불거졌다. 하지만 서유리는 갑상샘 항진증으로 여러 번 수술을 받은 끝에 완치된 상태였다.

OSEN

서유리는 “3년 전부터 병을 앓았다. 그레이브스병은 각종 합병증이 있는데 나는 최악의 케이스였다. 약으로 치료도 안 되고 수술을 해야 했다”라며, “갑상선을 제거했고 계속 약을 먹는데 이 약은 얼굴을 붓고 눈을 돌출되게 한다”라고 밝혔다.


또 서유리는 “눈을 뽑아서 지방 조직을 제거하고 눈을 다시 넣는 큰 수술이다. 수술만 네 번을 했다. 3년 정도 투병하고 완치되면 고생했다고 격려해줄 줄 알았는데 성형했다고 하니 상처받았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서유리는 앞서 지난 2월 성형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녹화장에서 찍어 올린 사진이 기존의 서유리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겼기 때문. 이에 성형설이 불거지자 서유리는 “제가 오래 앓아왔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불과 얼마 전에 최종적으로 완치했어요.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사진이 과도하게(?)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들께 성형의혹을 드린게 아닌가 생각이 되어요”라는 글로 이를 부인하며 안병증 완치를 밝혔다.

OSEN

더불어 서유리는 “결론은 성형 안 했구요.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저는 여전한 셀기꾼이며, 다이어트는 계속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응원 부탁드립니다. 좋은 소식으로 만나뵙길 고대해요!”라고 덧붙였다.


그런데 지난달 SNS에 올린 사진으로 또 한 번 성형설이 불거졌고 그를 향한 악플이 이어지기도 했다. 서유리는 이날 방송에서 “SNS에는 누구나 잘나오는 사진을 올리지 않나. 그래서 잘 나온 사진을 올렸는데 사진을 올리면 사람들이 성형했다고 하니까 회사에서 잘 나온 사진 그만 올리라고 했다. 셀카마다 등급을 매겨 S급은 소장하고 A등급만 올리라고 했다”라며, “성형은 하지 않았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성형 의혹은 계속되고 있지만 서유리는 당당하게 자신의 셀카를 SNS에 게재하며 갑상샘 항진증 완치 후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