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산균 사업 누적매출 2천억”..‘냉부해’ 여에스더, 움직이는 ‘캐시카우’

byOSEN

OSEN

의사 여에스더가 유산균 사업으로 누적매출 2천억을 달성했다. 남편 홍혜걸이 ‘움직이는 캐스카우’라고 할 정도.


지난 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가 출연, 셰프들이 이들의 냉장고 속 식재료로 대결을 펼치는 내용이 공개됐다.


이날 MC 김성주는 “여에스더의 유산균 사업이 대박이 났다. 연매출 500억이라고 하더라. 누적매출 2천억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홍혜걸은 아내에 대해 “움직이는 캐시카우다. 금이야 옥이야 한다”라며 자랑스러워했다.

OSEN

이에 여에스더는 “솔직하게 이야기하면 제가 열심히 전문가로서 대장 건강에 관심 가진 건 맞지만 저는 너무나 감사하게도 운빨이 좋았다”며 겸손해했다.


이어 “서른여섯 살에 대장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용종을 발견하고 우리 아이들 클 때까지 건강하게 살지 못할까봐 전세계 논문을 찾았다. 전세계 과학계에서 유산균에 관심을 가질 때 사업을 시작했고 시기가 딱 맞아진 거다”고 덧붙였다.


홍혜걸은 아내를 자랑스러워 했지만 이내 곧 티격태격 모드로 들어갔다. 홍혜걸은 “내가 여기 올 때 서운했다. 방송에 데뷔시킨 것도 저고 K본부 정통 의학 다큐 초대 MC였다. 이 자리가 원래 제가 여기에 앉아야 하는 거 아니냐. 저는 왜 여기로 밀려난 거냐”며 두 번째에 앉게 된 자리 배치에 섭섭해했다.


여에스더는 “최초로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메디컬 쇼로 혜걸 씨가 나오면 조회수가 떨어진다. 내가 민낯으로 나가도 조회수가 오른다. 시청자는 솔직한 거다”고 지적했다.

OSEN

홍혜걸은 “시청자분들에게 불만이 많다. 의학 쪽으로 제가 논문도 찾고 아무리 이야기해도 저는 조회수도 안 나고도 시청률도 안 나온다”며 서운해했다. 여에스더는 “자긴 의학계의 클래식이고 저는 의학계의 뽕짝이라는 거다. (남편의 말은) 맞는 말이다. 정통 의학이다. 그런데 재미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냉장고 속을 살펴봤는데 여에스더, 홍혜걸이 의사 부부인 만큼 건강한 식재료를 기대했지만 각종 인스턴트 식품이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홍혜걸은 “인스턴트 제품은 혁명”이라고 했고 여에스더는 “내가 부끄럽게도 요리를 못한다. 항상 신선하게 국을 끓여먹으면 좋지만 안되면 굶을바에야 인스턴트라도 먹는게 낫다”고 했다.


특히 여에스더가 유산균 사업을 시작하게 된 배경이 있었다. 냉장고 속에 쥐포가 한 가득 있었던 것. 홍혜걸은 “아내가 드라마, 영화를 날 잡아서 보는데 침대에서 쥐포 10개를 먹는다”고 폭로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쥐포를 구워먹는 걸 좋아한다. 어릴 때 중간고사 시험 볼 때 벼락치기 하면서 스무 마리쯤 먹었다. 그래서 대장 용종이 생기며 유산균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OSEN=강서정 기자] ​kangsj@osen.co.kr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