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맛' 홍현희, 담도암 부친상 비보..심리 상담中 서러운 오열

byOSEN

OSEN

'아내의맛' 홍현희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며 눈물을 쏟았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부친상을 당한 홍현희가 슬픔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달 19일 홍현희의 부친상 소식이 전해졌고, '아내의 맛' MC를 비롯한 식구들이 현재 홍현희의 마음 상태를 걱정했다.


홍현희는 "사실 아버지가 '아내의 맛' 보는 낙으로 사셨다. 딸이 결혼하고 신혼 생활을 이 프로그램을 통해 보시면서 엄청 좋아하셨다. 이 자리를 빌려서 위로해주고, 조문 오셨던 선배님들 전부 감사하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장례식 내내 아내 곁을 지킨 남편 제이쓴은 "많은 분들이 위로해주셔서 덕분에 좋은 곳으로 보내드렸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홍현희의 아버지는 담도암 말기에 발견해 입원한 지 2주 만에 사망했다. 담도암은 주로 담관 세포에서 발생하는 선암종으로, 보통 발견하면 말기라고. 딸 홍현희는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죽음에 충격을 받았지만, 겉으로 크게 드러내지 않았다.


아버지가 사망한 뒤, 홍현희가 가장 걱정하는 사람은 어머니였다. 홍현희는 어머니한테 전화를 했지만, 오히려 어머니는 "내 걱정 하지 말고, 너희들이나 잘 지내라"며 애써 밝은 척 했다.

OSEN

홍현희는 슬픔 속에서도 스케줄을 이어갔다. 이에 이휘재는 "나도 아버지 건강이 안 좋은데, 차라리 바쁜 게 낫다. 가만히 있으면 못 견디고 미친다"고 했고, 홍현희는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일이 있다는 게 이렇게 감사할 수가 없다"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아내 홍현희가 걱정된 제이쓴은 심리 상담소를 예약했다. 그 이유에 대해 "혹시 몰라서 그랬다. 너무 참으면 마음의 병이 될까봐 병원을 예약해서 상담을 받아보면 좋을 것 같았다"고 했다.


의사와 1대1 상담을 시작한 홍현희는 "병원에서 의사 선생님이 자책하지 말라고 했는데, 못 해 드린 것만 생각나서 죄책감이 느껴진다. 엄마만 신경 쓰면서 아빠는 못 해 드린 것 같다. 아빠는 건강하게 늘 내 곁에 있으실 것 같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아빠가 월남전 참전 용사로, 관에 태극기가 덮여 있었다. 그때 아빠의 삶이 명예롭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면서 '참 아빠도 외로우셨겠다' 싶더라"며 느낀 점을 털어놨다.


또 홍현희는 "나도 놀랐던 게 아빠가 5월 7일에 입원하셨는데, '너 생일인데 아빠가 아파서 어떡하냐'고 하시더라. 아프신데도 내 기분을 먼저 걱정하셨다"며 눈물을 보였다.


홍현희는 그림을 통한 치유와 나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로 조금씩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 그러나 영상 편지를 남기면서 다시 한번 눈물을 닦았다. 홍현희의 눈물에 다른 출연자들도 부모님을 떠올리며 눈물바다가 됐다.


​[OSEN=하수정 기자] ​hsjssu@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