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맛' 홍현희, 돌아가신 父생각에 '왈칵'‥아물지 않은 '그리움' 깊이

byOSEN

OSEN

홍현희가 주문도 여행도중, 얼마전 떠났던 父생각에 눈물을 왈칵,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25일 방송된 TV 조선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가 주문도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오후 2시에 배가 끊긴다는 말에 깜짝 놀랐다. 오늘 못 나간다고. 내일 아침 배에 나갈 수 있단 말에 당황했다. 홍현희는 "14시를 4시로 봤다"며 당황, 제이쓴은 "시간을 똑바로 봤어야한다"고 하자, 홍현희는 "너도 체크했어야한다"고 해 제이쓴을 당황하게 했다.


서로의 탓으로 돌리며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두 사람은 민박을 찾아 떠났다. 하지만 연휴기간이라 빈방이 없는 상황. 마침 동네 이장과 마주쳤다. 동네 이장에게 구원의 손길을 요청, 이장은 "민박이 다 찼다"면서 다른 집을 찾아주겠다고 했다.


결국 이장을 통해 일반 가정집에서 묵는데 성공했다. 두 사람은 하룻밤을 허락해준 집 주인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시골인심을 느끼며 주문도에도 어둠이 깔렸다. 방안에 감자와 고구마를 발견, 집주인이 대접하려 하자 "어떻게 먹냐"면서 바로 먹방을 시작해 웃음을 안겼다.


집주인은 상합냉국을 끓여주겠다고 했고, 두 사람이 일꾼으로 변신해 요리를 도왔다. 가정식 푸짐한 한상차림에 감동, 몸과 마음이 든든해졌다.

OSEN

그날 밤, 달밤에 돌게잡이를 떠났다. 늦은 밤 물때에 맞춰 갯벌로 향했다. 첫 뻘에 홍현희는 "무섭다"며 긴장, 제이슨이 옆에서 살뜰히 챙겨 훈훈함을 안겼다.


이어 본격적으로 게를 줍기 시작했다. 고무가 뜯길 정도로 게에게 물려 두 사람을 당황시켰다. 제이쓴은 "2중 장갑으로 무장했다, 안 그러면 다 뜯겨 진짜 아프다"며 회상했다. 두 사람은 주문도 현지인처럼 무아지경으로 갯벌에 집중, 이를 본 MC들은 "빼 놓치길 잘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바로 즉석에서 잡은 게로 게라면을 끓여 먹었다. 이를 보며 MC들도 환호했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바다를 통째로 먹는 느낌, 저 맛을 잊을 수 없다"며 회상했다.


다음날 아침, 집주인은 일찍일어나 심상치 않은 노동을 시작했다. 바로 어제 잡은 돌게를 세척하는 일이었다. 홍현희가 게 닦는 일에 동참, 집주인은 "백합잡이 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게장 만드는 비법을 전수, 이어 만들어놓은 게장으로 아침부터 먹방을 시작해 웃음을 안겼다. 급기야 집주인은 "그만 먹어라, 집에 안 갈거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이때, 집 주인이 남편을 일찍 여읜 사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보고싶다고 하자, 홍현희는 얼마나 전 떠나간 아버지 생각에 울컥, 홍현희는 "갑자기 보고싶단 말에 울컥했다, 시간이 지나도 얕아지지 않은 그리움의 깊이에 순간 눈물이 났다"고 말해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