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Oh!쎈 리뷰

"섭섭하고 공허했다" '비스' 유빈, 원더걸스 해체 심경고백

byOSEN

OSEN

원더걸스 유빈이 해체후 심경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응답하라 2009 특집으로, 2세대 대표 걸그룹 박봄, 유빈, 송지은, 전지윤이 출연했다.


이날 10년전 추억소환 특집이 그려졌다. 2세대 대표 소울보이스 투애니원 박봄, 카리스마를 대표하는 원더걸스 유빈, 포미닛의 보컬에서 예능 야망녀로 변신한 포미닛의 전지윤, 시크릿 송지은이 출연했다.


아이돌만의 독특한 인사법으로 시작, 두 번째 출연이란 유빈은 산다라박 때문에 출연했다고 했다.

두 사람은 과자 인연으로 친해졌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전지윤이 애교 3단콤보를 시작하자, 옆에 있던 유빈도 자신만의 버전의 애교를 선보였다. 모두 "선배의 저력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이어 원더걸스 영상을 소환, 변함없는 매력이 눈길을 끌었다. 유빈은 연습생 시절 없이 2주 만에 앨범 수록을 전곡 녹음해 뮤직비디오 촬영까지 강행해 데뷔했다고 했다. 유빈은 "당시 건강상 문제로 현아 탈퇴, 새 멤버를 찾던 중 다른 걸그룹을 준비하다 캐스팅 됐다"면서 엉겁결에 합류하게 됐다고 했다.


또한 복고풍 패션으로 큰 사랑을 받은 'TELL ME'에 대해 유빈은 "모두 싫었었다, 복고에 익숙하지 않았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한 박봄은 "투애니원 모든 노래가 다 뜰 줄 알았다"면서 "누가 불러도 다 잘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녹음도 특이하게 했다"면서 "곡 전체를 모른 상태에 본인 파트만 녹음하는 순서"라며 서로 파트를 처음 듣고 노래해 놀랐다고 했다. 그래도 걱정했던 노래에 대해 'Can't Nobody'라고 언급, 산다라박은 "항상 실험적이라 대중들이 받아들일까 걱정했다"고 전했다.


'별빛달빛'에 대해 송지은은 "다른 노래와 달리 동요같던 노래, 하기 싫었는데 1위해 군말없이 활동했다"고 덧붙였다. MC들은 "노래잘하는 컨셉은 본인 덕이라고 했다"고 하자, 송지은은 "원래 JYP 연습생 출신"이라면서 "춤이 안 돼서 노래에 집중하라는 말을 들었다, 시크릿 합류 후 안무에 난이도가 낮아 노래에 집중하게 됐던 스토리가 있다"고 전했다.


멤버 혜빈이 유빈의 몸매 비결을 필라테스라 언급, 유빈은 "의상 노출에 대해 나에겐 제지가 없었다"면서 "필라테스 7년차"라며 핫바디 전문가 유빈의 필라테스 시범도 이어졌다. 유빈은 필라테스 강사처럼 연결 동작까지 수월하게 시범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옆에있던 전지윤이 "나는 요가 7년차"라면서 고난이도 동작을 선보였고, 옆에 있던 박봄이 "텀블링 있다"면서 개인기 파티를 열었다.


박봄은 몸빼바지를 입고 등장, 텀블링에 도전했다. 걸그룹 최초 텁블링을 선보이는가 싶었으나 계속 실패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박봄은 "웃겨서 웃는 거냐 불쌍해서 웃는 거냐"고 물 한 모금을 마시더니 다시 도전, 하지만 앞구르기를 성공해 역대급 웃음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유빈에게 조심스럽게 원더걸스 해체후 심경을 묻자, "20대를 다 보낸 원더걸스"라면서 "서른 되기 전 원더걸스만 바라봤는데 갑자기 사라져 섭섭하고 공허함이 찾아왔다"고 밝혔다. 화려한 아이돌 뒷 이야기에 모두 공감하며 이해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