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직원 발언일 뿐" vs "손님 응대 문제까지"..'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논란 ing

byOSEN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사장의 두 얼굴에 대중의 비난은 식지 않고 있다.


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이대 백반집을 기습 점검했다. 사장 부부는 백종원과 제작진을 반갑게 맞이하면서도 연락 없이 온 상황에 당황했다. 백종원은 주방과 냉장고를 샅샅이 살폈고 밝았던 얼굴은 금세 어두워졌다.


백종원이 지적했던 조리 방식과 위생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다. 여자 사장은 미리 뚝배기에 양념을 넣어두고 장사를 준비했으며 조리법도 백종원이 전수한 대로 따르지 않았다. 오늘 장사할 양만 뚝배기에 덜어놨다고 해명했지만 그 수는 지나치게 많았다. 조리법 역시 다른 직원이 만들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백종원은 손님이 다 나간 후 “내가 언제 이렇게 하라고 했냐. 내 사진이나 떼지 그러면. 백종원 레시피가 마음에 안 들어서 제 방식대로 합니다라고 써두셔야지. 옛날로 돌아갈 거면 써붙여놔야지”라고 크게 화를 냈다. 가게 곳곳에는 백종원의 사진이 걸려 있었지만 정작 음식 레시피는 그의 것이 아니었기 때문.


이어 그는 “내가 언제 백숙하고 김치찌개를 조언했냐. 왜 거짓말을 하시냐. 내가 두 분께 몹쓸 짓 하지 않았는데. 지상파 방송에서 망신 당한 게 죄송해서 계속 직원들 보내 도와드렸다. 나도 책임감을 갖고 도와드린 건데 내가 무슨 죄를 지었냐”며 좀처럼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백종원과 이대 백반집 사장 부부는 한자리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백종원은 “저렇게 관리하면서 무슨 제육볶음과 순두부 전문점이라고 하냐. 창피하지 않냐. 난 내 노하우로 사장님들께 경쟁력을 갖기 위해 메뉴를 줄이라고 한다. 나도 사명감을 갖고 하는 건데”라고 안타까워했고 여자 사장은 장사가 안 돼 메뉴를 늘렸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속상한 마음에 눈물까지 흘렸다. 남자 사장은 “대표님 얘기를 들어 보니 1년 반 전 생각이 나더라. 모든 책임은 다 우리한테 있다. 이 사람한테 제대로 지시를 못한 잘못이 있다. 여러 번 얘기를 했는데 고집이 있어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전부 제 책임”이라며 같이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겠다. 그 방법 밖에 없겠더라. 용서하시라. 대표님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죄송하다. 제작진들도 많이 도와주셨는데 면목이 없다. 달라진 모습 보여 드릴테니 용서하세요. 백 대표님 만나서 너무너무 감사하다. 남자 대 남자로 약속 드린다. 한 번 만 더 믿어 달라. 거짓말해서 미안합니다. 정말 잘못했다. 처음부터 시작하겠다”고 사과했다.


백종원은 다시 한번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이대 백반집이 ‘골목식당’ 초창기 의뢰인이기에 첫 정으로 마음을 더 쓴 것. 여자 사장은 “빚은 다 갚았다. 마음은 편하다. 돈 달라는 사람이 없으니 5kg이나 쪘다”면서도 백종원의 레시피 대로 따르겠다고 약속했다. 백종원은 “그러니까 잘 좀 해주세요”라고 다시 한번 부탁했다.

그런데 뒤늦게 새로운 문제가 터졌다. 7일 유튜브 채널 ‘LIMCEO임대표의 맛집탐방’에 “오늘 골목식당 백종원 대표를 배신한 이대 백반집 시청전 꼭 보셔야할 근황과 뒷이야기, 솔직한 맛 리뷰 Idae baegban”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는데 ‘골목식당’ 방송 이후 뜨거운 감자가 됐다.


영상에서 이대 백반집 직원은 “방송에서 나온 말 때문에 충격을 너무 받았다. 나쁜 것만 너무 골라서 나갔다. 사람을 사기꾼으로 만들었다. 댓글이 말도 못했다. 마음고생을 너무 했다. 방송에 안 나가게 하려고 난리쳤는데. 부글부글 끓어서 장사를 못한다”고 격하게 토로했다.


이때 한 손님이 현금 영수증을 부탁했다. 홀에 있던 남자 사장은 부재 중이었고 주방에서 요리 하던 여자 사장이 급히 나왔다. 그는 “카드로 하시지 바쁠 때는. 어머니 영수증 7천원 써드릴게 카드로 하면 안 될까? 남편이 아들 수술해서 퇴원시키러 갔어. 지금 요리가 다 타는데. 애 아빠가 지금 퇴원시키러 가서”라고 설명했다.


우왕좌왕하던 상황에서 손님은 그냥 가게를 떠났다. 여자 사장은 손님이 나가자 “현금 영수증은 뭐하려고 그래 노인네가”라고 말했다. 점원은 대신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유튜버에게 ‘백종원의 골목식당’ 촬영 솔루션을 언급하며 “싸울 준비하고 있어 우리 사장님은. 저도 벌벌 떨린다. 테러 당할까 봐”라고 털어놨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방송에서 사과한 것과 달리 백종원과 제작진을 상대로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에 배신감을 느꼈다. 물론 사장이 아닌 직원의 발언이긴 했지만 계속 뒤통수를 얻어 맞는 듯한 느낌을 지우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고객 응대 문제까지 지적하며 이대 백반집을 향한 비난을 거두지 않고 있다.


​[OSEN=박소영 기자] ​comet568@osen.co.kr

[사진]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