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악플의 밤' 주영훈, 심장 조기흥분증+예능 마마보이=악플의 고리

byOSEN

OSEN

주영훈이 자신의 악플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6일에 방송된 JTBC2TV '악플의 밤'에서는 게스트로 주영훈과 노라조의 조빈, 원흠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설리는 "주영훈씨가 작곡가가 된 이유가 관상 때문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주영훈은 "심신씨가 음반을 낼 때 점쟁이를 찾아갔다고 하더라. 그 점쟁이가 입 옆에 점이 있는 사람을 찾으라고 했다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주영훈은 "심신을 처음 만났을 때 나는 작곡 지망생이었다. 노래를 얼마나 썼냐고 물어보시더라. 그때 나는 150곡 정도 만들어둔 상태였다. 그때 심신 3집의 10곡 중 8곡이 내 노래였다. 근데 그 음반이 망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주영훈은 "하지만 그 인연으로 음반사에 들어가서 성진우, 소방차 등의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OSEN

김숙은 "주영훈이 저작권료가 150억이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과거 무한도전의 '토토가' 음원 저작권료의 최대 수익자가 주영훈이라는 이야기가 있었던 것. 이에 주영훈은 "그 돈이 있으면 나는 여기 없다. 몰디브에 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영훈은 "그때 나에게 100억 작곡가라고 해서 백작이라는 별명이 붙었다"며 "그 정도는 아니다. 그건 다 합친 모두의 금액이다. 그냥 애들 학교 보내고 입에 풀칠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입에 무슨 풀칠을 하고 있는거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주영훈은 자신에게 쏟아진 악플의 원인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신동엽은 "영훈이 형은 정말 착하다. 너무 착한데 꼭 끝에 한 마디 때문에 악플을 받는다.

OSEN

주영훈은 "내가 악플을 받는 이유를 알고 있다. 내가 심장 기형이 있어서 군대를 안 갔다. 근데 그 병 이름이 '조기흥분증'이다. 그래서 사람들이 겨우 그런 병으로 군대를 가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주영훈은 "예능에 나왔을 때 마마보이 이미지였다. 겁이 많아서 그런 것 같다. 그래서 그런 이미지들 때문에 아직까지도 악플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때 영훈이 형과 함께 예능을 했다. 영훈이 형은 힘들어했지만 그때 PD와 나는 대박 건졌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JTBC2TV '악플의 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