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막나가쇼' 혐한 3인방 인터뷰 끝내 불발. 김구라, "올바른 역사 인식 필요" 일침

byOSEN

OSEN

김구라가 혐한 3인방을 만나러 일본으로 향했다.


15일 방송된 JTBC '막 나가는 뉴스쇼'에서는 혐한 3인방을 찾아나서는 김구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구라는 기자로 변신해 DHC TV를 찾아나섰다. 김구라는 요즘 혐한 방송을 하는 그들을 현장에서 만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미리 인터뷰 요청을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현장에서도 만날 수 없게 되자 김구라는 현지 조력자 롯본기 김교수를 만났다.


김구라는 김교수에게 식민지 따위 한 적 없다고 발언한 정치평론가 다케다 쓰네야쓰에 대해 물어봤다. 이에 김교수는 "방송에서 많이 밀어준다. 김구라씨 레벨 정도다"라고 말했다.이어 아이돌이랑, 유명 가수랑 사귀면서 인기도 많다. 현재 젋은 세대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소설가 햐쿠타 나오키는 "아베의 측근으로 NHK 경영에 관여하는 사람이다"라고 말했고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 "우익의 측근이다 각분야에 인맥이 넓다."라며 이들에 관한 정보를 건넸다.


이에 김구라는 김교수에게 "방금 방송국을 갔었는데 만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교수와 김구라는 그가 운영하는 라면집을 찾아갔다. 두 사람은 직원에게 "주인이 다케다 쓰네야쓰가 맞냐" 물었고 직원은 "그렇다. 그런데 언제 올 지 모른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그가 일하는 다케다 연구재단을 찾아갔다. 그곳에 다케다 쓰네야쓰가 있었지만 미리 약속을 하지 않으면 만날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김구라는 "한국에서 왔는데 1분 만이라도 인터뷰를 할 수 있는지 물어봐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이내 "힘들다. 스케쥴이 바빠서 안 된다"라는 말을 들었다.

OSEN

이후 두 사람은 나머지 두 사람이 개인 실시간 방송을 함께 한다는 사실을 접했고 두 사람을 만나러 가는 길에 1인 시위를 하는 일본인을 만났다. 그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과의 혐한 분위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물었다.


시위자는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 통일 국가를 만들어 주려고 한 거다. 식민지를 만들려고 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이분도 이상하네"라며 더이상 대화를 시도하지 않고 돌아섰다. 김구라는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가진 일반인들도 많네" 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대형 서점에서 이들이 쓴 혐한 관련 책이 베스트 셀러라는 것에 또 한 번 놀랐다. 우연히 만난 출판업계 관계자는 "팔면 된다는 식으로 자극하는 책들이다"라며 솔직한 발언을 했다. 이어 대부분 젊은 사람들은 "크게 혐한에 개의치 하지 않았다. 그런데 왜 싸우는지 잘 모르겠다. 뉴스를 안 봐서 모르겠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 해결 될 거다.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두 사람은 젊은 사람들이 정치에 관심이 없자 그 이유를 알아내려 시민운동가를 찾아갔다. 시민운동가는 "교육이 문제다. 학생들의 정치 개입을 막고 있다. 특히 한국 관계 문제는 아베가 말한 이야기만 언론에서 나간다"고 대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모든 게 아베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고 시민운동가는 "그렇다"며 대답했다. 이후 저널리스트와 소설가가 개인 방송하는 곳에 도착한 두 사람은 소설가 햐쿠타 나오키를 만났다. 이에 두 사람이 인터뷰를 요청하자 급하게 자리를 벗어났다.


두 사람은 라이브 방송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지만 끝내 만나지 못했고 제작진은 "모두 다 우리를 피한다"라며 이내 철수했다. 김구라는 "직접 만나서 인터뷰를 하고 싶었지만 못했다"라며 아쉬워했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가져야 하지 않나. 우리는 이들의 모습을 보고 잘 대응해나가야 할 것 같다"며 마무리했다.


​[OSEN=전미용 기자] jmiyong@osen.co.kr

[사진] 막나가는 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