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썸바디2' 김소리, 카리스마 걸스 힙합+가수 이력 눈길 "코코소리로 활동"

byOSEN

OSEN

김소리가 카리스마 넘치는 춤과 특이한 이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18일에 방송된 Mnet '썸바디2'에서는 댄서들이 첫 등장해 사전호감도 순위가 공개됐다.


이날 사전호감도 3위는 김소리였다. 이에 4위는 최예림이 됐다. 앞서 이도윤은 김소리를 사전호감도 1위로 선택한 바 있다. 이도윤은 "눈빛이 강렬해서 어떤 분인지 궁금했다"라고 말했다. 윤혜수는 "의상도 그렇고 좀 다른 분위기가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김소리는 "걸스 힙합을 하며 솔로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소리는 '코코소리'로 가수 활동을 한 바 있다. 김소리는 "나이가 한 살 한 살 먹어가면서 연애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주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소리는 시선을 사로 잡는 카리스마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여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소리의 댄스를 본 남자 댄서 박수로 환호했다.

OSEN

이도윤은 "소리씨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이에 김소리는 "웃을 때 확 잘 웃는 사람이 좋고 마음이 잘 통하는 사람이 좋다"라고 말했다. 김소리는 자신의 자리로 이도윤의 옆 자리를 선택했다. 이도윤은 김소리가 다른 곳을 보고 있는 사이 스마트 폰으로 소리를 검색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4위 최예림의 무대가 펼쳐졌다. 최예림은 "해외에 있을 때 외로움을 많이 탔다. 이제 한국에 와서 좋은 인연을 만들어보고 싶다. 나를 잘 챙겨주고 끝까지 봐주는 사람이 좋다. 좋아하는 사람 앞에선 웃음이 많아지는 타입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윤혜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춤을 너무 잘 추셔서 아프로디테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김소리는 "심경의 변화가 오겠다라고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남자 사전호감도 3위가 발표됐다. 여자 댄서들이 고른 남자 댄서 사전 호감도 3위는 송재엽이었다. 송재엽은 1위 소감에 대해 "너무 기분이 좋았다. 감춰야 하는데 감출 수 없어서 계속 웃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OSEN

송재엽은 "닉네임 울프, 울산 프린스 송재엽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최예림은 사전호감도 1위로 송재엽을 뽑았다. 송재엽은 자신의 댄스팀과 함께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송재엽은 춤을 추기 전 함께 출 수 있는 동작을 설명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송재엽은 한 편의 공연을 보는 것 같은 무대를 선보여 여성 댄서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우태는 "생각했던 것 이상의 무대를 보여주셔서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남자댄서들은 송재엽의 무대를 본 후 몸풀기 바빠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재엽은 사전 호감도 1위로 뽑혔던던 윤혜수와 2위인 이예나가 있는 센터 자리를 택했다. 사전 호감도 2위는 장준혁이 뽑혔다. 앞서 윤혜수는 장준혁을 호감도 1위로 선택한 바 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Mnet '썸바디2'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