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저께TV

'아는 형님' AOA, 데뷔 8년차 관록의 입담 #퀸덤 #재계약금 #5인조

byOSEN

OSEN

AOA가 데뷔 8년차다운 입담으로 '아는 형님'을 접수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오는 26일 컴백을 앞둔 그룹 AOA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AOA는 3년 만에 '아는 형님'에 재출연했다. AOA는 그간 근황에 대해 "재계약을 했고, 재정비도 했다. 5인조로 재탄생했다. 새 앨범 가지고 돌아왔다"라고 밝혔다.


재계약이 언급되자, 자연스럽게 계약금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찬미는 "너희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많이 받진 못했다"면서도 "재계약을 했다는 거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지민은 "적당히 받았다. 계약금은 저축했다"라고 밝혔고, 유나는 "우리 다 독립했다. 나는 계약금을 보태서 이사했다"라고 얘기했다.


AOA는 5인조로 재정비한 후,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퀸덤'을 첫 무대로 택했다. AOA는 남녀 고정관념을 깬 '너나 해' 무대로 1000만 뷰를 기록하며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지민은 "'퀸덤'에 나가는 것도 사실 좀 부담스러웠다. 5인조로 재정비한 후 첫 무대인데 경연이지 않나. 댓글을 봤는데 'AOA 망한 거 아니었나?' '기대도 안 된다'라는 반응이었다. '진짜 다시 열심히 해보자. 본때를 보여주자'는 생각이었다. 좋은 자극제가 됐다. 큰 사랑을 주셔서 재기한 느낌이다"라고 밝혔다.

OSEN

잇다른 멤버 탈퇴로 속앓이를 했을 AOA. 이들은 그룹을 지키기 위해 출연을 결심한 '퀸덤'에서 갖은 노력으로 호평을 받아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AOA 멤버들의 우정은 더욱 깊어졌다.


설현은 "우리 멤버들한테 고마운 점이 많이 생겼다. 특히 지민 언니가 기획이나 콘셉트 제안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지민은 "찬미가 대표로 무대를 잡아줘서 다 같이 멋있어 보이게 해줬다"라고 덧붙였다.


또 설현은 혜정에 대해 "항상 우리가 지칠 때마다 긍정적인 바이브로 우리를 기쁘게 해줬다"라고 말했고, 혜정은 지민에게 "우리가 힘든 일도 있었지만 우리 마음을 잘 잡아줘서 고맙다"고 얘기했다. 지민은 "우리가 많이 힘들었는데 유나가 늘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고, 유나는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유나는 "찬미가 '퀸덤' 때 부상도 당했고 많이 힘들었는데 되게 신나게 행복해하면서 해줘서 고맙다"라고 전했고, 찬미는 "설현이 경연을 하면서 진짜 바빴다. 드라마도 하고 예능도 하고 잠잘 시간도 많이 없었는데 항상 완벽하게 연습을 해왔다. 그런 노력이 고마웠다"라고 얘기했다.


민경훈은 AOA가 서로의 단점을 말하도록 부추겼다. 찬미는 "혜정, 지민이 자꾸 안무를 덜어낸다"고 폭로했다. 유나는 평소 '뻥이야' 장난을 많이 치는 설현을 지목했다. 지민은 "혜정이 예능 신이 들어서 웃을 때 너무 못생기게 웃는다. 얼굴을 막 쓴다. 설현은 이 세상 중심이 자신인 줄 착각한다"고 밝혔다.


8년째 함께 활동하고 있는 만큼, AOA는 언니 동생을 떠나 친구나 다름 없는 사이였다. 특히 AOA는 서로를 이름으로만 불러 눈길을 끌었다. 이에 지민은 "나의 유행어다. 이름을 부르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동생들도 나한테 그냥 지민이라고 부른다. 내가 '찬미' 하면, 찬미는 '지민'이라고 한다. 다 같이 이름 부르는 게 우리의 유행어다"라고 설명했다.

OSEN

입학 신청서를 소개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지민의 장래희망이 눈에 띄었다. 바로 산에서 혼자 사는 것이었다. 지민은 "쉬다가 '나는 자연인이다'로 복귀하는 게 꿈이다. 풀 뜯어 먹고 없으면 없는 대로 살고. 나는 혼자 살고 싶다. 산에서 자본 적이 있다. 아침이 다르더라"고 말했다.


'재력이 없고 산에서 살고 싶어하는 남자와 경제력이 좋은데 도시에서 살고 싶어하는 남자 중 누구를 택하겠냐'는 짓궂은 질문이 뒤따랐다. 지민은 지체 없이 후자를 택해 폭소를 안겼다.


설현은 자신의 장점으로 공기놀이를 적었고, MC 7인과 1:7 공기 대결을 펼쳤다. 설현이 이기면 '아는 형님'이 AOA의 신곡 홍보 영상을 만들어주기로 했다. 대신 설현이 지면 AOA는 1위 공약으로 허벅장단을 춰야 했다. 결과는 '아는 형님'의 승리였다.


'나를 맞혀봐'에서는 유나가 낸 문제가 인상깊었다. 유나는 회사가 해준 것 중 이해가 안 되는 것으로 천사 호칭 작명을 꼽았다. 유나는 "천사 시절 이름이 있었다. 나는 유리잔을 연주하는 천사 유나리아였다"라고 밝혔다.


멤버들도 차례대로 자신의 천사명을 소개했다. 찬미는 춤을 사랑하는 천사 찬미티티, 설현은 모든 사람들이 날 보고 '앓이' 하는 천사 설현아리, 혜정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천사 혜정리너스, 지민은 천사들의 리더 지미넬이었다.


이외에도 설현이 멤버들에게 서운한 것, 찬미가 같은 옷을 세 벌 사는 이유, 혜정이 설현에게 들은 인상적인 말 등이 공개됐다. AOA의 TMI를 획득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들의 진득한 우정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OSEN=심언경 기자] ​notglasses@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