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참시

'전참시' EXID 하니, 손 많이 가는 '덜렁이'→쏘 스윗 누나 [어저께TV]

byOSEN

OSEN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걸그룹 EXID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하니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완벽주의자인 것처럼 보이지만 덜렁대고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로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새로운 참견러로 EXID 하니가 출연했다.


하니의 매니저 박명우 씨는 “4개월 정도 함께 일했다. 전담으로 맡은 연예인은 하니가 처음이다”고 말했다. 하니는 “4개월 정도 지냈지만 많이 친해졌다”고 말했고, 매니저는 “하니가 완벽한 상태에서 일을 하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 그런데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간다”고 제보했다.

OSEN

하니는 시작부터 손이 많이 갔다. 차에 올라타는데 가방이 의자에 걸린 것. 매니저는 이런 일이 익숙하다는 듯 가방을 꺼내줬다. 하니는 민망한 듯 웃었고, 두 사람은 차를 타고 이동하면서 밀린 수다를 떨었다. 매니저는 “두 작품 정도 같이 했는데, 함께 지내는 시간이 많아져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그래서 친해졌다”고 말했다.


한참 수다를 떨고 도착한 메이크업 숍에서 하니는 ‘연예인’으로 변신했다. 하지만 변신한 하니도 덜렁대기는 마찬가지였다. 매니저는 “동화 ‘헨젤과 그레텔’처럼 하니가 늘 흘리고 다닌다. 그래서 스태프들이 뒤에서 많이 챙긴다”고 말했다. 하니는 자신의 등을 꽉 채운 가방이 무색할 정도로 휴대전화, 대본 등을 흘리고 다녀 웃음을 자아냈다.

OSEN

하니는 털털했다. 웹드라마 촬영장까지 이동하는 차 안에서 헤어 스타일에 관계 없이 잠을 잤다. 촬영장에 도착하니 산발이 되어 있었고, 마치 고등학생이 0교시 아침 자습을 하는 모습이라 웃음을 유발했다.


촬영이 시작되자 하니는 언제 그랬냐는 듯 배우로서의 모습을 보여줬다. 매니저는 “일할 때만큼은 완벽주의자”라고 극찬하면서 하니와 함께 모니터링에 나섰다. 매니저는 “카메라 앵글도 보지만 하니의 걸음걸이도 본다. 팔자걸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하니는 여신 비주얼이지만 팔자걸음으로 걸어 주의가 필요했다.


하니에게는 계속해서 손이 갔다. 체리, 딸기 등을 옷에 흘려 수정이 필요했던 것. 하니는 많이 흘리는 자신의 모습을 영상으로 보며 “내가 저런 캐릭터인지 몰랐다. 내가 주변 사람들을 귀찮게 하고 있었구나”라고 셀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촬영을 마친 하니와 매니저, 스태프들은 텐션이 한껏 높아졌다. 자신이 재미없게 산다고 생각한다는 매니저는 펭수, 이선균, 신문선 성대모사를 연이어 펼치며 분위기를 책임졌다. 하니는 마치 여고생 같은 리액션으로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메이크업 스태프들을 내려준 뒤 하니와 매니저는 헤어지기 전 한우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같은 소속사 배우이자 하니의 남동생도 합류했다. 하니의 남동생은 지금까지 하니가 흘리고 다닌 것으로 인한 피해를 이야기하며 매니저와 묘한 동질감을 형성했다. 매니저는 “너무 덤벙거린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하니도 고충이 있었다. 하니는 “개인적으로 털털한 게 좋은데, 연기를 해보니까 내가 고쳐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낀다. 일상생활에 습관처럼 되어 있으면 무의식적으로 나온다. 얼마 전에 립스틱을 예쁘게 발라야 하는데 바른 뒤 나도 모르게 코를 훌쩍였다”고 말했다.

OSEN

그런 하니에게 매니저는 “하니와 내가 작품을 함께 만들어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더 멋진 작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영상 편지를 보냈다. 이에 하니는 “자랑스러운 하니가 되겠다. 옆에서 제 성장 지켜봐달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연기자로 변신한 하니는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로 대중을 만난다. '엑스엑스'는 오는 24일 ’나 혼자 산다‘ 방송 후 12시 50분 MBC에서 전파를 탄다. 또한 온라인에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7시에, 네이버 V오리지널에서는 22일부터 선공개, 유튜브, 페이스북에서는 29일 첫 방송된다./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