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살림남' 김승현母, 40년전 5.18로 헤어진 남동생 찾기 신청 "20대 때 생이별"

byOSEN

OSEN

'살림하는남자' 옥자씨가 마음 속의 응어리를 풀어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에서는 김승현의 엄마 옥자씨가 40년전에 없어진 동생을 찾아 나섰다.


옥자씨가 "형제는 걔 하나뿐이었다. 나이 차이는 3살 정도 나고"라며 말을 시작했다. "경중 삼촌 볼 때마다 나이가 같아서 생각난다. 우리 동생도 지금 살았으면 결혼해서 아들, 딸 낳고 잘 살 텐데... 명절이 다가오면 항상 생각이 나서 가슴이 아프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OSEN

이에 김승현 아버지 언중은 그를 광주광역시청 민주인권과로 이끌었다. 이어 "신철이 찾으러 왔어! 자기 맨날 신철이 보고 싶다고 했잖아... 20대 때 생이별한 신철이... 흔적이라도 찾아봐야 하잖아"라고 설명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옥자는 "아버지가 60세도 안 돼서 돌아가셨다. 아들 하나, 딸 하나 있는데 아들이랑 생이별을 하시고 충격을 받아 술도 못 드시는데 계속 드셔갖고 간경화로 돌아가셨다. 그래서 나는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아버지 언중은 "임종 때도 신철이 이름 부르면서 돌아가셨다..."고 추가하며 오열했다.

OSEN

옥자는 40년 동안 행방불명된 동생을 찾기 위해 DNA를 등록했다. 명절을 맞아 12살 나이 차이가 나는 동생의 환갑을 챙겨주고 싶었던 언중은 옥자와 말다툼했다. 옥자가 유독 예민하게 군 이유는 바로 명절 시기가 되면 행방불명된 동생 생각이 났기 때문이었다.


언중이 옥자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방문한 곳은 광주였다. 영문을 모른 채 당황하는 옥자씨에게 “신철이 찾으러 왔다”고 고백했다.


"흔적이라도 찾아보자"는 제안에 옥자는 "1980년 5.18 광주에서 실종이 되었다"고 밝혔다. 언중이가 '최근 옛 광주교도소 터에서 유골이 발견되었다'는 뉴스를 보고 직접 나선 것. 40년 동안 소식을 알 수 없던 동생을 찾기 위해 DNA 혈액을 채취한 어머니는 희망을 갖고 신청서를 작성했다. 


​[OSEN=전은혜 기자] ​/anndana@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