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거기서 시베리아인이 왜 나와" '욱토크' 이동욱, 뜻밖에 발견한 '韓1% DNA'

byOSEN

OSEN

이동욱이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와 인터뷰 중 뜻밖에 자신의 DNA 비밀을 알게 되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22일 SBS 예능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 서울 의대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MC 이동욱은 의학계 셜록홈즈라 불리는 서울 의대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를 소개했다. 이동욱은 "사망관련 자문 가장 많이 받는 사람, 대한민국에 몇 안 되는 법의학의 대가"라고 말하자 유성호 교수는 "대가는 아니다"며 겸손하게 인사했다.


장도연은 "사전 미팅 때 강의가 1초만에 마감된다고 하더라"면서 "법의학계 아이유라고 불리는 분"이라 했다. 그 만큼 강의가 빨리 매진된다는 것이다. 유교수는 "기분이 좋다, 하지만 아이유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EN

무엇보다 장도연이 이를 검증하기 위해 유교수를 집적 찾아갔다. 장도연은 유교수와 단 둘이 식사하면서 "제 자랑이지만 저는 K대 출신"이라면서 경희대 시각디자인 전공자라고 했다. 그러면서 "또 제 자랑이지만, 4~ 5개월 공부해 토익 900돌파했다"면서 뇌섹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유교수가 처음 법의학을 시작한 계기를 물었다. 그는 학창시절 인권정의에 대해 신선하고 흥미로웠다면서


"10년 동안 제자가 없다던 사수, 내가 아니면 안 되겠다 생각했다"면서 "순간의 정의감으로 부검을 한지 20년이 흘렀다"고 했다.


'플렉스 토크'가 이어졌다. 전국1등을 한 적 있다는 설에 유교수는 "악플 대량 생산이지만 플렉스 하겠다, 모의고사 딱 한 번 전국1등 한 적 있다"면서 "공부? 기억이 있을 때부터 잘 했다"며 Another 레벨을 보였다. 급기야 어렸을 때 별명이 '올백 맞는 애'였다고.


또한 '백전무패, 백전백승'이라는 그는 재판에서 의견을 밝혔을 때 한 번도 진 적 없다고 했다. 유교수는 "법의학자로서 철저히 준비해 , 질 자신이 없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OSEN

이때, 이동욱은 "유전자 검사 의뢰한 적 있다"며 인연을 전했다. 유교수는 "이동욱씨 유전자 정보 다 알고 있어, 수틀리면 다 뿌려버릴 수 있다"며 농담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동욱은 "나도 모르는 유전자 정보 잠시 후 공개하겠다"며 흥미로워했다.


이동욱은 "동갑 PD와 함께 검사의뢰, 신체나이 좀 비교해보고 싶다"고 했고, 제작진이 결과를 전달했다.


유교수는 먼저 "하나 밝혀야할 것, DNA 미토콘드리아 검사"라면서 "이동욱 DNA 유전자 분석결과 정말 깜짝 놀랐다"고 했다. 부계 쪽 유전자 검사를 의뢰한 결과 Y 염색체는 둘다 평범하지만 모계로 유전되는 미토 콘드리아 분석결과 놀랐다고 했다.


유교수는 "이동욱은 대한민국 1%로도 나오지 않은 매우 드문 DNA, 시베리아인에서 많이 발견된다"고 했고,


이동욱은 "저 시베리아 사람이에요?"라며 당황, 장도연은 "새하얗게 질려 있는 얼굴 이유가 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동욱은 "실제로 추위 잘 타, 나 시베리아인인데 왜 추위 잘타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OSEN

유교수는 "북방계 코랴크, 하카스인에게 많은 유전자, 러시아 캄차카주에 사는 소수민족과 닮았다"고 했고, 사진이 공개되자 이동욱은 "나랑 닮은 것 같아, 모계쪽 시베리아인 유전자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생활습관과 신체나이도 알아봤다. 이동욱은 지금 실제나이는 서른 아홉이라면서 81년생이라 전했다.


이에 유교수는 "신체나이가 무려 서른 두 살 , 실제나이보다 7살이나 어리다"고 했고 모두 놀라게 했다.


게다가 법의학교실 데이터에서 제외해야할 정도라고. 가장 평균적인 모델링을 이용했음에도 희귀한 케이스라 했다. 유교수는 "운동 많이 한 것이 원인일 것"이라면서 "술만 조금 조절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EN

이로써, 유전자가 다한 잘생김을 입증한 이동욱, 신체나이만큼 늙지 않은 배우로 영원히 팬들에게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길 많은 이들이 응원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