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초 출연료 기부"..'집사부일체' 김남길, '인성의 끝'은 어디인가

byOSEN

OSEN

'집사부일체'에 배우 김남길이 출연해 최초로 출연료를 기부하며 따뜻한 마음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 김남길과 함께 했다.


사부 김남길과 새학기 OT가 시작된 가운데, 멤버들이 만화방으로 향했다. 점심식사를 건 게임이 시작됐고, 모두 힘을 합쳐 그림을 맞혀야했다. 극적으로 이승기가 정답을 맞혀 식비 보조금이 전달됐고, 배고픔에 굶주렸던 멤버들은 환호했다. 음식을 기다리던 사이, 멤버들은 각각 만화책에 빠졌다.


특히 만화가 연기 아이디어의 원천이라는 김남길은 만화에 대해 "생각하고 상상하고 나도 모르게 창의력이 길러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걸음수를 충전시키자며 직접 챙겨온 팽이를 꺼냈다. 덕분에 모두 추억의 골목놀이에 푹 빠졌다.

OSEN

만보기 중간점검을 했다. 현재 53명의 학용품을 획득했다. 학용품 기부를 위해 멤버들은 쉬는 시간에도 발걸음을 멈추지 않는 열정을 보였다.


또한 '열혈사제' 팀워크가 좋았다며 케미를 언급했다. 따뜻한 중심이 되어 팀을 한 길로 이끌었던 김남길은 '나보다 우리가 먼저'라며 남다른 소신을 전한 바 있다.


팀워크 원동력에 대해 김남길은 "드라마 시작 하기 전, 배우를 안 하거나 다른일을 찾으려 했던 배우들이 다 모여, 마지막일 지도 모른다는 절박함으로 모였다"면서 "서로 의지하고 좋은 결과로 웃었던 기억. 배우로서 갖는 고민을 함께 나누며 나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 받았다. 그래서 팀워크가 좋았고 동료들이 잘 되니 정말 좋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북촌 게스트하우스에서 하룻밤을 묵기로 했다. 노래방 기기를 보자마자 갑자기 분위기가 급 노래방으로 흘러갔다. 김남길에게 노래방 메이트 전도연에 대해 묻자 김남길은 "전도연 누나랑 노래방가서 탬버린 친 기억 뿐, 흥을 깨고 싶지 않았다"며 일화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OSEN

이때, 멤버들은 소찬휘 노래를 선택, 광란의 무대가 시작됐다. 특히 김남길 뿐만 아니라 이상윤, 신성록까지 배우 포스 안에 숨겨둔 반전미를 폭발, 하얗게 불태웠고, 순식간에 웃음으로 초토화가 됐다. 급기야 신성록은 "남길이형 목젖 나오는거 봤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만보기도 많이 채워졌고, 멤버들은 기뻐했다. 이승기는 김남길이 했던 '우주최강 기부쇼'에 대해 언급, 김남길은 기부 캠페인의 편결을 깬 꿀잼 '기부쇼'에 대해 겸손하게 답하면서 수익금은 문화예술 활동에 전액 기부했다고 알려 훈훈함을 안겼다.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특별한 마라톤을 언급 "김남길의 뜻대로 함께함과 사회성을 고취할 수 있는 이색마라톤을 준비했다"며 10분내 완주하면 걸음수를 3배로 인정해준다고 했다. 기부할 수 있는 학생수도 3배나 늘릴 수 있는 기회에 멤버들은 기뻐했다.

OSEN

하지만 장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경악, 이색적인 장애물들이 가득했다. 멤버들은 자신만만해하면서 긴장 반, 설렘 반 모습을 보였다.


기부 마라톤 10분 완주에 도전한 가운데, 멤버들이 어느 정도 연습을 마쳤다. 기부 마라톤의 무게를 안고 멤버들이 도전, 4단계까지 순조롭게 진행됐다. 하지만 단체 줄넘기가 복병이었다. 계속해서 재도전이 반복된 가운데 드디어 마의 구간을 성공했다.

OSEN

마라톤 절반에 성공했고, 아슬아슬한 가운데 20초만이 남았다. 학용품이 달린 마지막 코스에서 멤버들이 호흡을 맞춰 걸었고, 마지막 스퍼트를 올려 9분 58초에 들어왔다. 10분 완주 미션을 달성하며 멤버들이 기뻐했다.


방송말미 김남길은 "조금이나마 따뜻함이 전해지길 바란다"면서 마라톤 기부에 이어 출연료도 함께 기부하며 인성까지 완벽하게 갖춘 갓남길로 팬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