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디서 버릇없이 존대해"..'아는 형님' 배종옥, 교장 동창의 노련한 예능감

byOSEN

OSEN

배종옥이 그간 감춰왔던 예능감을 터트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영화 '결백'(감독각본 박상현, 제작 영화사 이디오플랜, 제공 (주)키다리이엔티·소니 픽쳐스 인터내셔널 프로덕션, 배급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주)·(주)키다리이엔티)의 주역 배종옥, 신혜선이 출연했다.


이날 배종옥은 "교장이랑 동기, 동창이다. 학생으로 올 군번은 아닌데 졸업을 못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형님들은 배종옥의 남다른 포스에 긴장했다. 특히 김희철은 존댓말을 쓰려 했다. 그러자 배종옥은 "반말 해. 어디서 버릇 없이 존댓말이야"라고 받아쳤다.


민경훈은 배종옥의 출연작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이 인생 영화라고 밝혔다. 민경훈은 "완전 팬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보면서 진짜 엄청 울었다. 너무 슬펐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배종옥은 민경훈을 알아보지 못했다. 형님들은 민경훈에게 버즈의 히트곡을 불러볼 것을 권유했다. 이내 배종옥은 '가시' '겁쟁이'를 듣더니, "아, 이 노래야?"라고 물었다.


배종옥은 봉준호 감독에게 러브콜을 보내면서도, 연기에 대한 확고한 소신을 밝혔다. 배종옥은 "(봉준호 감독과) 작품을 해 본 적 있냐"라는 물음에 "없다. 당연히 너무 해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배종옥은 "나는 감독보다 캐릭터가 중요하다. 나와 맞지 않는 캐릭터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내 "봉준호 감독님이라면 맞는 캐릭터를 줄 것 같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배종옥은 촬영 중 NG를 많이 내는 편이냐고 묻는 말에 "나도 NG를 낸다. 대사를 안 외우기보다는 하다가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는 준비 안 해오는 후배들은 무슨 생각을 하는 거지 싶다"라고 말해, 대선배의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를 듣고 있던 신혜선은 "잔소리를 안 하는게 더 무섭다. 그런데 (배종옥과) 촬영할 때 불편한 느낌은 받지 못했다.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혜선은 "며칠 전에 큰 용기 내서 연락을 드렸다"고 밝혔다. 배종옥은 "문득 생각날 때 연락 오는 게 훨씬 더 정감 있다. 가끔 생각날 때 안부를 묻는 게 좋은 관계"라고 전했다.

OSEN

배종옥, 신혜선은 입학 신청서를 제출했다. 배종옥의 희망 짝은 서장훈이었다. 하지만 배종옥은 "(서장훈이) 연골이 없는 줄 알았으면 안 썼을 것"이라고 말해, 또 한 번 폭소를 안겼다.


배종옥은 뛰어난 눈썰미로 형님들의 닮은꼴을 찾아내기도 했다. 강호동은 브록 레스너, 서장훈은 조슈 브롤린, 이상민은 손예봉, 김영철은 전수경, 김희철은 음문석, 민경훈은 루니 마라, 이수근은 조립신이었다. 도플갱어 수준의 싱크로율에 형님들은 충격에 빠졌다.


'나를 맞춰봐' 시간이 이어졌다. 배종옥은 첫 번째 문제로 '내가 배우들 사이에서 난 소문'을 냈다. 문제를 맞추던 와중, 이상민은 "성격이 '욱'해서 별명이 배종욱이었다"라는 오답을 제출했다. 그러자 배종옥은 "원래 내 이름이 배종욱이었다. 그런데 출생 신고 당시 여자애가 욱일 리 없다며, 옥으로 바뀐 것"이라고 고백했다.


배종옥은 답에 근접조차 하지 못하는 형님들을 위해 "나를 무서워 하는거 같다" "이 소문 때문에 조인성도 긴장했다" 등의 힌트를 줬다. 배종옥을 둘러싼 연예계 소문은 그의 손이 유독 맵다는 것이었다.


배종옥은 "내가 손이 맵다고 소문이 났다. 여자치고 크고 살이 없어서 한 대를 맞으면 너무 아픈가 보더라. 맞는 장면이 중요하다. 잘못하면 감정을 전달이 안 된다. 그 역할에 감정이입을 해서 한 번에 오케이 신을 만드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다음 문제는 '내가 취하면 하는 행동'이었다. 정답은 영어를 쓰는 것이었다. 배종옥은 "영어를 잘하진 못한다. 한 단어씩 말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좋아하는 술로 흑맥주를 꼽았다. 그러자 신혜선은 "(배종옥이) 공연을 끝내고 흑맥주를 마시는 모습이 너무 멋지더라. 그 다음부터 나도 흑맥주를 마신다"라고 말하며, 배종옥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OSEN=심언경 기자] ​notglasses@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