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자르지 않고 통째로' 일본서 뜨는 '미니 과실'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간편성, 소포장, 소형화를 원하는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과일도 간편하게 먹고 싶다'는 소비자의 요구가 높아졌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는 한입 크기의 미니 과일이 유망품종으로 떠오르고 있다. 자르지 않고 통째로 먹을 수 있어 싱글족이나 간편함을 원하는 주부들에게 인기를 끌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일본 내 각 산지에서는 ‘먹기 쉬움’과 ‘가공의 용이성’을 내세워 일반 소비자나 제과점 등에 미니 과실을 판매하고 있다. 미니과실은 통째로 케이크에 사용할 수 있어 외형상 강한 이미지를 줄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또한 먹은후 남길게 없어 낭비를 줄일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무화과 생산량 전국 3위를 자랑하는 오사카에서도 미니무화과 산지화에 앞장서고 있다. 미니 무화과는 도야마현에서 재배가 확산되고 있으며, 개당 20~40g 무게로 껍질 째 먹을 수 있는 간편함과 가공의 용이성이 특징이다. 편리성을 추구하는 소비자와 과일 섭취가 습관화되지 않은 소비자를 겨냥하고 있다. 2017년에는 미니 무과화 6개가 든 제품을 1000엔(한화 약 1만원)에 시험판매한 결과, 24세트가 모두 매진되며 호응을 얻었다. 오사카에서는 미니 무과화 생산의 확대를 위해 여러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본격적인 유통은 2~3년 후로 전망된다. 또한 무화과를 통째로 넣은 ‘무화과 찹쌀모찌’를 과자제조업체와 공동 개발하는 등 제과용 마케팅에도 주력하고 있다.

 

일반 무화과와 비교한 미니무화과 '네구로네'

일반 무화과와 비교한 미니무화과 '네구로네'

카가와현에서는 지자체와 카가와대학이 육성한 한입 크기의 키위 생산이 확산되고 있다. '사누키 키위'는 평균 40g 정도의 미니 과실로, 한입 젤리처럼 쉽게 먹을 수 있다. 평균 당도가 높고, 키위 특유의 까칠한 느낌도 없는 것이 특징이다. 지자체에 의하면 2016년도 기준 해당 과실의 재배 면적은 7.5헥타르를 기록했다.

 

일반 키위와 비교한 한 입 사이즈 '사누키 키위'

일반 키위와 비교한 한 입 사이즈 '사누키 키위'

나가노현에서는 통째로 먹을 수 있는 미니 사과를 내세우고 있다. 지자체 과수 시험장에서는 150~200g의 '시나노피콜로'와 '시나노풋치'를 육성하고 있다. 일반 품종의 절반 정도 크기인 미니 사과는 직판장 등으로 유통되고 있다.

기후현과 니가타현 등에서 생산되는 미니 감인 '베이비 시몬'은 직경 약3㎝에 20~30g 크기로 껍질 채 먹을 수 있다. 기후현에서는 2017년부터 슈퍼마켓에서 판매를 시작하는 등 출하량이 확대되고 있다.

aT관계자는 "미니 과실이 주목을 받는 추세에 따라 한국산 미니사과, 미니수박, 미니망고 등 다양한 신선제품의 대일 수출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