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일본 편의점 증가율. 10년만에 최저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드러그 스토어와의 경쟁이 심화된 일본 편의점이 10년 만에 최저 증가율을 나타냈다.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니혼게이자이의 ‘2017년도 편의점 조사’ 결과, 일본내 편의점 점포 수는 5만8137개로 전년보다 0.9%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17년도 말 기준, 전국 드러그 스토어 점포 수는 전년 대비 3.5% 증가한 1만9534개이다.

편의점의 성장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지만 매출액 증가율은 점차 떨어지는 추세이다. 20개사의 2017년도 점포 매출액은 11조4813억엔(한화 약 116조4169억 원)으로 전년보다 2.6% 증가했으나, 매출액 증가율은 3%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는 10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현재 일본 편의점은 약과 화장품은 물론 일용품까지 파는 드러그 스토어와의 경쟁이 본격화된 동시에 일손부족 현상과 인건비 상승으로 점포의 입지 선정에 제한을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현지 편의점 업체들은 프라이드 치킨류 등의 판매로 객단가(고객 한 명이 한 번에 구매하는 비용)를 높이려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신문은 “방문객 감소가 지속하면 객단가 상승으로 보충하는 게 어렵게 될 수 있다”며 “프랜차이즈 체인 점주가 채산성을 확보할 수 있는 신규 점포 개점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루 평균 일본 편의점 방문객 수는 전년보다 1.6% 감소해 964.9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편의점 업체들은 다양한 전략을 활용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재팬은 점포를 ‘공유자전거’ 거점으로 강조하고 있고, 패밀리마트는잡화점인 돈키호테와 협력한 점포를 개업하기도 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