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음식 배달사업 투자 늘리는 알리바바…배달 플랫폼 통합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중국 최대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최근 음식배달사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이를위해 산하 배달 플랫폼인 음식배달 앱 어러머(Ele.me)와 지역 배달서비스 앱 커우베이를 통합 운영할 계획이다. 배달 플랫폼을 통합하는 이 프로젝트에는 일본 소프트뱅크가 투자 참여한다.


알리바바는 지난 23일(현지시각) 일본 소프트뱅크와 함께 음식배달 사업에 30억 달러(한화 약 3조3591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알리바바는 온라인-오프라인 유통망 통합-확장에 박차를 가하면서, 지난 4월 음식 배달 플랫폼 어러머를 95억 달러 규모로 인수했다. 

알리바바의 통합 움직임은 텐센트 산하 음식 배달 플랫폼인 메이투안 디안핑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이 합쳐지면 기업 가치가 최대 2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다.


스티븐 주 퍼시픽에퍽 선임 애널리스트는 최근 알리바바가 이러한 음식배달 서비스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반면, 광고 매출 성장세가 다른 부문에 미치지 못한 결과, 매출과 실적의 질이 모두 떨어졌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알리바바는 지난 4∼6월 매출이 809억위안(약 13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 실리콘밸리 간판 정보기술(IT)기업인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과 중국 대표 기업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를 통틀어서도 가장 높다.


그러나 이익은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결과를 보였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45% 감소한 76억5000만위안(약 1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