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더 나은 삶을 위해' 채식 위주 식단 계획하는 태국인들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태국의 방콕 수도권에 거주하는 소비자들의 식습관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태국 소비자들보다 평균 2~3배 소득수준이 높은 방콕인들은 건강기능성 식품의 구입에도 관심이 높으며 최근에는 채식 위주의 식단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더 나은 삶의 만족을 위해 일과 생활의 균형뿐 아니라 음식에도 변화를 줘야 한다는 움직임이다.

시장조사기관인 민텔(Mintel)의 조사 결과, 도시에 거주하는 태국 소비자들은 더 나은 삶의 만족을 위해 79%는 건강에 좋은 식단, 76%는 일과 생활의 균형, 그리고 73%는 운동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싶다고 답했다.

특히 태국 소비자의 48%는 앞으로 자신의 건강을 위해 식단을 조정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들 중 90%는 더 많은 과일 및 채소를 섭취할 것이며, 53%는 고기 섭취를 줄이려 노력하고, 45%는 채식주의 또는 그와 비슷한 채식 위주의 식단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태국 소비자들은 저지방, 유기농, 저칼로리, 설탕이 적은 식품들을 건강식품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소비자의 76%는 식물성 단백질(콩, 견과류)이 동물성 단백질(육류, 달걀)과 마찬가지로 영양가가 높다고 생각하고, 55%는 식물성 단백질의 맛이 더 좋다고 말했다. 또한, 정제된 설탕, 짠 음식, 붉은 고기 그리고 포화지방 섭취를 줄이는 등의 노력도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민텔 자료에 따르면 음식이나 음료 및 미용, 케어 제품에 자연적인 성분을 강조한 제품은 지난 2010년 34%에서 2017년 41%로 증가했다. 높아지는 태국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첨가제를 사용하지 않은 유기농 제품들도 앞으로 인기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aT 관계자는 "태국인들의 소득이 증가함에 따라 자기 개선을 위한 노력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저염, 저지방, 저칼로리, 슈거프리 등을 강조하고 자연에서 나오는 간단한 식사를 위한 제품 생산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다" 라고 조언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