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주목받는 이탈리아 푸드 스타트업

by리얼푸드

[리얼푸드=박준규 기자]이탈리아에서도 전통 식품 산업에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푸드 스타트업들이 부상하고 있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가 지난 2012년 청년창업 지원정책인 ‘성장2.0(Crescita 2.0)’을 도입한 이후 창업하는 스타트업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기업인 SBC는 로마에 세계 최초로 푸드테크만을 겨냥한 액셀러레이터(창업 지원ㆍ투자기관)를 설치하고 푸드 스타트업 육성에 나섰다. 이 가운데엔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는 곳들도 등장했다.

웬다가 개발한 와인 센서 '유니크'

웬다가 개발한 와인 센서 '유니크'

▶웬다(Wenda)

와인을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접목한 사업이다. 와인병에 설치한 저가의 센서를 달아 해당 와인의 온도와 품질, 상태를 체크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실시간 보여준다. 글로벌 해운회사 머스크(Mearsk) 선정한 올해 10대 유명 애그리푸드테크에 선정됐다.

▶유파머(YouFarmer)

‘바쁜 도시인을 위한 개인 정원’을 내세운 스타트업이다.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지정한 농장에서 위탁 재배한 뒤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직접 작물을 재배할 시간과 공간이 부족한 도시인을 위한 신개념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

가정에서 올리브 오일을 직접 추출할 수 있는 제조기 에바(EVA)

가정에서 올리브 오일을 직접 추출할 수 있는 제조기 에바(EVA)

▶레보일루션(Revoilution)

가정에서 직접 올리브 오일을 추출할 수 있는 기름 제조기 에바(EVA)를 개발했다. 이 기기를 활용하면 소비자들은 취향에 맞춰 올리브 오일을 만들 수 있다. 올리브 오일이 각 가정의 필수품으로 여겨지는 이탈리아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코트라 관계자는 “기존의 식품 관련 스타트업은 주로 주문배달 서비스에 집중했고 현재 성장이 한계에 다다른 상황”이라며 “최근의 투자는 주로 식품 생산, 가공, 운송, 보관 영역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푸드테크 스타트업에 집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nyan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