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매일 먹는 아몬드, 주름 개선에 도움”

by리얼푸드

올바른 식습관및 생활습관을 통해 몸 속부터 건강한 아름다움을 가꾸는 ‘이너뷰티’가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피부 건강 개선을 위한 음식 섭취 분야는 건강한 노화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큰 관심을 얻고 있으며, 관련 연구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노화방지 음식으로 떠오른 견과류중에서도 아몬드는 ‘뷰티 간식’으로 잘 알려진 식품이다. 최근에는 매일 아몬드를 섭취할 경우 주름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도 발표됐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 캠퍼스 피부과 전문의 팀은 아몬드의 섭취가 폐경기 여성의 주름 개선에 효과를 줄 수 있음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이는 아몬드의 피부 건강 효과를 검증한 최초 연구로, 이번 예비 연구에 이어 보다 많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장기 후속 연구가 진행 중이다.


연구팀은 건강한 폐경기 여성 28명 대상으로 실험군에게는 1일 총 칼로리 섭취량의 20%(평균 340칼로리)를 아몬드 간식(30g씩 두 번, 총 60g)으로 섭취하게 했다. 반면 대조군에게는 같은 양의 칼로리를 견과류가 없는 시리얼바나 그라놀라바, 프레첼 등으로 제공했다. 참가자들은 간식 외에는 평소 자신들의 습관대로 식사했으며, 다른 견과류나 견과류 함유 식품은 섭취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연구 시작 시점과 시작 후 4주, 8주, 12주, 16주차에 걸쳐 참가자들의 피부 주름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아몬드를 간식으로 섭취한 실험군에서 주름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실험군은 대조군과 비교해 주름의 폭이 10%, 주름 중증도(주름의 깊이와 길이로 계산한 수치)는 9%가 감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선임연구원이자 피부과 전문의인 라자 시바마니(Raja Sivamani) 박사는 “이번 연구는 아몬드의 잦은 섭취가 폐경기 여성의 주름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항산화제인 비타민 E와 필수 지방산, 폴리페놀이 풍부한 아몬드는 영양 섭취는 물론 폐경기 여성들의 건강한 노화를 위해서도 적합한 식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몬드 하루 권장량인 한 줌(30g, 약 23알)에는 비타민 E 하루 권장량의 67%에 해당하는 8㎎와 풍부한 식이섬유 등 11가지 필수 영양소가 들어있다.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