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한국인 절반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아몬드 섭취”

by리얼푸드

-응답자 중 45%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아몬드 섭취

-아몬드, 견과류 중 ‘선호도’ 항목에서 6년 연속 1위

-‘풍부한 영양’과 ‘체중 관리’ 및 ‘미용 효능’에서 높은 점수 얻어


[리얼푸드=육성연 기자]한국 소비자 두 명 중 한 명꼴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아몬드를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캘리포니아아몬드협회가 ‘2019 한국 소비자 대상 견과류 인식 조사’를 통해 발표한 내용이다.

캘리포니아아몬드 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9 글로벌 인식 조사(2019 Global Perceptions Study)’에서 한국 소비자의 전체 응답자 중 45%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80% 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아몬드를 섭취한다고 답했다. 이는 호두(33%), 땅콩(25%), 브라질넛(19%), 캐슈넛(15%), 마카다미아(12%)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한국 소비자들이 타 견과류에 비해 아몬드를 자주 섭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아몬드를 ‘한 달에 한 번 이상’ 섭취하는 그룹의 아몬드 1회 평균 섭취량은 15.4알으로, 이는 지난 2018년 조사 결과인 14.6알에 비해 약 5% 증가했다. 섭취 시간대는 ‘점심과 저녁 사이의 오후(35%)’가 가장 많았다. 이어 ‘시간대에 상관없이 자주(20%)’, ‘아침과 점심 사이 오전(16%)’, ‘아침(12%)’, ‘저녁(9%)’ 순으로 나타났다.


아몬드는 간식 연계성에서도 독보적인 수치를 보였다. ‘견과류를 간식으로 섭취할 경우,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견과류는 무엇인가?’라는 ‘최초 상기도’ 문항에서 국내 응답자의 43%가 아몬드를 떠올렸으며, 호두(30%)와 땅콩(19%), 브라질넛(5%)가 뒤를 이었다. 최초 상기도 부분에서 아몬드는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실제 ‘어떤 견과류를 가장 자주 간식으로 섭취하는가?’라는 문항에서도 국내 응답자의 50%가 아몬드라고 답했다. 두 항목 모두 타 견과류를 고른 응답자 비율은 20% 이하에 그쳤다.


아몬드는 ‘선호도’ 항목에서도 6년 연속 1위에 오르며, 한국 소비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견과류임을 재입증했다. 69%에 해당하는 응답자들이 아몬드에 8점 이상(10점 기준)의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아몬드에 이어, 호두(60%), 땅콩(49%), 피스타치오(43%)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들은 아몬드의 ‘풍부한 영양’과 ‘체중 관리 효능’, ‘미용 및 피부 관리 효능’ 등의 속성에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풍부한 영양 △체중 관리 효능 △맛 등의 속성을 기준에서 아몬드는 각각 38%, 36%, 24%의 응답률로 1위를 기록했다. 이외에 △식감 △에너지 제공 등 전체 32개 항목 중 절반에 해당하는 16개 항목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응답자의 72%가 아몬드에 관해 ‘건강한 간식이다’라는 항목에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노화 방지의 ‘항산화 작용에 좋다’는 항목에서도 55%의 응답자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비타민E가 풍부하다(51%)’, ‘미용 및 피부 관리에 도움이 된다(51%)’ 항목 평가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가 매년 아몬드에 대한 소비자 인식 및 태도, 사용 행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주요 10개 국가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정기 설문조사이다. 한국의 경우 지난 2019년 9월부터 10월까지 한 달간 20세에서 69세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편 이번 조사를 주관한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약 7600여 개에 달하는 캘리포니아 재배 농가들과 가공 업체들을 대표하는 비영리단체로, 전략적인 시장 개발, 혁신적인 연구 진행, 업계 내 모범 경영 도입 촉진 등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피부 건강과 체중 조절 등 아몬드의 뷰티 효능에 초점을 맞춘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뷰티 간식인 아몬드를 알리기 위해 ‘아몬드, 아워 뷰티 시크릿(Almonds, Our Beauty Secret)’ 캠페인을 전개중이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