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투4’ 전현무 결별 언급 “‘혼자’라는 말 피해라” 예민한 모습 ‘눈길’

by서울신문

[서울신문 En]

서울신문

‘해투’ 전현무 결별 언급

‘해투4’에서 전현무의 결별을 언급하는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해투4)’에는 남궁민, 김병철, 최원영, 권나라, 이다인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이날은 MC 전현무가 모델 한혜진과의 결별을 발표한 후 첫 녹화였다. 의사 가운을 입고 등장한 MC 조윤희는 “웃음으로 마음을 치료해준다”면서 전현무에게 “마음을 치료해 드린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할 말 여기서 해도 된다”고 결별에 대한 언급을 유도했고 전현무는 “할 얘기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라이관린은 워너원 멤버들이 그립다며 “새벽에 워너원 노래를 혼자 들으면 그런 감정이 온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전현무의 눈치를 보며 “오늘 여러모로 혼자라는 얘기는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전현무는 “감사하다”며 담담하게 대응했지만, 쓴웃음은 숨길 수 없었다.


이후 전현무는 김병철의 토크에 “긴장 많이 했냐. 그러면 MC들 속 터진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전현무에 “오늘 좀 예민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현무는 “예민해요”라며 시무룩한 얼굴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해 2월 열애를 인정하고 공개 연애를 했던 전현무 한혜진은 지난 6일 동료 사이로 돌아가기로 했다고 결별을 알렸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