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투4’ 한석준·정다은, 전현무 과거 폭로 “경위서만 수십 건”

by서울신문

서울신문

해투4 전현무 한석준 정다은

‘해피투게더4’가 전·현직 아나운서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동료들이 전현무의 아나운서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15일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 측은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 ‘여기가 전쟁터면 밖은 지옥이야’”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프리 아나운서 오영실-한석준-최송현-오정연과 KBS 아나운서 정다은-이혜성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MC 유재석은 출연진들에게 “전현무가 아나운서실에 잘 안 나타나는데 유일하게 나타날 때가 언제였냐”고 물었다.


이에 한석준은 “시간 외 수당을 신청할 때”라고 답했고, 정다은은 “경위서를 쓸 때”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성 또한 “전현무 이름으로 (경위서가) 수십 건이 나오더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폭소하게 했다.


이에 전현무는 경위서를 잘 쓰는 꿀팁도 전수했다. 전현무는 “아무리 작은 실수라도 대역 죄인인 것처럼 써야 한다. 예를 들어 지각했을 경우, ‘시간 엄수가 가장 중요한 아나운서가 지각을 했으므로 저는 정말 형편없는 놈입니다’라는 식으로 써야 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약간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놔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KBS2 ‘해투4’는 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네이버TV

[서울신문 En]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