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배우 전미선 사망 “평소 우울증 치료 받았다”[공식입장]

by서울신문

[서울신문 En]

서울신문

전미선 사망 - 뉴스1

배우 전미선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던 사실이 알려졌다.


전미선의 소속사 측은 29일 “전미선이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기 바라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추측성 보도는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고인의 빈소는 아직 차려지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준비되는 대로 추후 알려드리겠다”라고 알렸다. 빈소는 서울에 마련될 예정이다.


전미선은 이날 오전 11시 43분께 전북 전주시 고사동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가 전미선과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한 것. 전미선은 연극 ‘친정엄마와 2박 3일’ 전주 일정 때문에 전주에 머물고 있었다.


전북소방본부 측 관계자는 “발견 당시 전미선은 무호흡, 무맥박, 무의식, 심정지 상태였다. 심전도상으로도 무수축이 나왔다.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고 경찰관에게 인계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재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다. 객실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타인의 침입 흔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본지에 “타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미선은 29일 오전 1시께 호텔에 체크인을 했다. 그리고 1시 40분께 아버지와 마지막 통화를 했고 이후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망 추정 시간은 2시께다.


전미선은 올해 나이 50세로 지난 1989년 KBS 드라마 ‘토지’로 데뷔했다. 이후 ‘태조왕건’ ‘야인시대’ ‘에덴의 동쪽’ ‘제빵왕 김탁구’ ‘오작교 형제들’ ‘해를 품은 달’ ‘구르미 그린 달빛’ ‘마녀의 법정’과 영화 ‘살인의 추억’, ‘숨바꼭질’ 등에 출연하며 국민 배우로 거듭났다.


최근엔 영화 ‘나랏말싸미’ 촬영을 마친 뒤 내달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었다. 불과 나흘 전인 지난 25일에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밝은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서울신문

전미선 박해일 송강호 ‘나랏말싸미’ - 뉴스1

또한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 첫 촬영을 앞둔 상황이었다. ‘녹두전’ 측 관계자는 “비보를 접하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미선은 ‘녹두전’에서 기방 행수 천행수 역을 맡아 연기할 계획이었다.


이날 전미선이 출연할 예정이었던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측은 오후 2시 공연을 취소한다는 공지를 올렸다. 주최 측은 일찍이 현장을 찾았던 관객들에게는 “주연 배우의 심대한 일신 상의 이유로 2시 공연이 취소됐다”며 “2시 공연 티켓은 환불 처리해드리겠다”고 알렸다. 이후 공연은 배우 이서림으로 변경됐다.


갑작스럽게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에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