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정수 “항암치료 이후 침샘에 이상, 국물 없이 밥 못 먹어”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박정수 항암치료

배우 박정수가 항암치료를 받은 이후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박정수, 강성진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정수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박정수는 “부잣집 사모님 이미지 때문에 집안일을 안 할 것 같다는 오해를 받는다”라면서 “실제로는 살림하는 거 좋아한다”고 말했다.


박정수의 냉장고에는 신선한 야채들 외에도 마늘 초절임, 특제 육수 등 갖가지 반찬들이 가득했다. 박정수는 “우리 집은 항상 육수를 만든다”라며 특제 육수에 파 뿌리, 멸치, 표고버섯 등 7가지 재료가 들어갔다고 밝혔다.


MC 김성주가 평소 국물 요리를 많이 해서 먹냐고 묻자, 박정수는 “제가 10년 전에 많이 아팠다”면서 “갑상선암에 간염, 대상포진까지 안 걸렸던 병이 없었다. 갑상선암을 겪으며 두 번의 항암치료를 겪다 보니 침샘에 이상이 생겼다. 침이 덜 나와서 국물이 없으면 밥을 못 먹는다”고 밝혔다.


이후 더욱 건강에 신경을 쓰게 됐다는 박정수는 “식후에는 마늘 초절임을 꼭 챙겨 먹는다”라고 건강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또한 아보카도와 바나나를 간 주스를 먹고 7~8가지의 잡곡이 들어간 밥을 먹는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