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길에 쓰레기 버린 아이들…SNS서 논란 일자 ‘참교육’ 시킨 엄마

by서울신문

서울신문

길에 쓰레기 버린 아이들…SNS서 논란 일자 ‘참교육’ 시킨 엄마(사진=크라임워치 위럴/페이스북)

아들이 친구들과 함께 길에서 먹던 음식을 버린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어머니가 자식을 옹호하는 대신 적절하게 대응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리버풀 에코 등 현지언론은 잉글랜드 북서부 위럴 리소의 한 여성이 길바닥에 쓰레기를 버린 아들에게 하루 동안 밖에 나가 거리에서 쓰레기를 줍도록 하고 인증 사진까지 올리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스테이시 로버트슨(39)이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회원 6만5000여명을 거느린 페이스북 그룹 ‘크라임워치 위럴’에서 자기 아들이 그룹 회원들에게 욕을 먹고 있다는 사실을 우연히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해당 게시물에는 그녀의 아들이 다른 아이들과 함께 웨스트커비에 있는 한 식당 밖에서 먹던 음식물과 포장지를 길바닥에 아무렇게나 내던졌다고 작성자가 증거 사진과 함께 당시 상황을 공유했기 때문이다.


또한 해당 게시물을 올린 여성은 당시 아이들에게 쓰레기를 다시 주우라고 말했지만 그들은 크게 말대꾸를 한 뒤 들고 있던 나머지 음식물과 쓰레기를 아무 데나 버리고 달아났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아이어머니는 해당 페이스북 그룹에 “분홍색 옷을 입은 아이가 내 아들 루이다. 아이는 14살이고 이렇게 자라지 않았다”면서 “아이는 내일 학교에 가는 대신 비가 오든 해가 나든 하루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이의 사진을 올릴 예정이며 아이는 화가 난 사람들에게 사과할 것이다. 만일 이 식당 직원이 내게 메시지를 보내면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시간을 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루이는 하루 동안 바닥을 치우며 필요한 것은 무엇이든 할 것이다. 난 곁에서 아이를 완벽하게 감독할 것”이라면서 “사진 속 아이는 내가 키운 아들의 모습이 아니어서 이 사진을 볼 때마다 민망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어머니 스테이시 로버트슨은 아들 루이에게 하루 동안 거리에서 쓰레기를 줍도록 했다.(사진=스테이시 로버트슨/페이스북)

서울신문

루이가 하루 동안 거리에서 치운 쓰레기는 두 개의 검은색 쓰레기 봉투를 꽉 채웠다.(사진=스테이시 로버트슨/페이스북)

서울신문

루이가 거리에서 치운 빈 플라스틱병과 유리병 그리고 알루미늄캔이 담긴 쓰레기 봉투.(사진=스테이시 로버트슨/페이스북)

그녀는 자신의 약속대로 30일 리소에 있는 지역 주민센터 주변으로 아들을 데리고 나가 쓰레기를 줍게 했다. 이날 아이는 두 개의 검은색 쓰레기 봉투에 유리병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음료수병과 각종 쓰레기를 모았다.

서울신문

루이는 자신과 친구들이 거리에 버린 쓰레기를 지적한 여성에게 무례하게 굴지 않았다면서 여성이 그렇게 말했을 데 자신은 근처 식당에서 음식을 사고 있었다고 주장했다.(사진=스테이시 로버트슨/페이스북)

그러면서도 아이는 자신이 게시물을 올린 여성에게 무례하게 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아이는 공개된 사진들 중 두 번째 사진에서 자신의 모습이 없다는 것을 지적하며 당시 자신은 근처에 있는 가게로 음식을 사러 갔었다고 해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