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솔레이마니 안장식 56명 압사” 이란인들 추모에 광적인 이유

by서울신문

서울신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관을 실은 트럭이 7일 그의 고향인 케르만의 한 광장에 가득 들어찬 광장에 들어서자 추모객들이 앞다퉈 트럭 쪽으로 몰려들고 있다.케르만 AP 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이란 남동부 케르만에서 진행된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안장식에 인파가 몰리면서 적어도 56명이 압사하고 200여명이 다쳤다고 이란 국영방송이 보도했다. 케르만은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고향으로 연일 수백만명을 운집하게 만든 일련의 장례 절차를 마무리하려던 참이었다.


장례위원회는 “불행한 사고가 일어나 장례식을 중단하고 안장식 일정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하지만 영국 BBC는 현지 동영상을 확인하면 안장식이 조금 뒤 재개돼 솔레이마니의 관이 안장됐다고 보도했다.


이란 보건장관이 현장에 급히 도착해 상황을 지휘했고,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사망자 유족에게 조의를 표했다. 이란 정부는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을 위원장으로 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관을 실은 차량으로 접근하려는 추모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사고가 났다. 도로는 너무 좁았고, 다른 도로로 빠져나갈 수도 없었다. 이란에서 진행되는 유력 인사의 공개 장례식에는 이슬람 관습을 좇아 검은 천을 관으로 던져 애도하려고 운구 차량에 인파가 몰리는 현상이 벌어진다.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의 드론 폭격에 살해된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장례식은 이튿날 바그다드와 이라크 성지 카르발라에서 엄수된 뒤 5일 이란 남서부 아흐바즈로 운구됐다. 아흐바즈는 그가 1980년대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전공을 크게 세워 명성을 떨친 곳이다. 그 뒤 시아파 성지 마슈하드,수도 테헤란, 종교도시 쿰을 거쳐 7일 케르만에서 치러졌다.


이라크 남부 바스라에서도 이날 솔레이마니 사령관과 함께 숨진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의 장례에 수천명이 운집했다. 알무한디스는 이라크의 시아파 친이란 무장집단인 카타이브 헤즈볼라 사령관으로 이란 혁명수비대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BBC 페르시안의 카스라 나지 기자는 일주일 전만 해도 반정부 시위가 격렬하게 이어져 100여개 도시에서 보안군의 진압에 330~1500명의 시위대원들이 목숨을 잃고 수천명이 다치거나 체포됐는데 완전히 일치단결해 미국에 대한 보복을 다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반미 감정이 들끓고 있는 점도 있지만 정부가 국민들을 추모에 동원하는 노력을 막대하게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란인들이 외국의 침략에 맞서 최고 지도자와 정부를 지지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점에 많은 이란인들이 동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