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모모랜드 데이지 “데뷔 서바이벌 조작”..엠넷·소속사 반박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모모랜드

모모랜드 데이지가 데뷔 멤버 선발 서바이벌 프로그램 Mnet ‘모모랜드를 찾아서’ 조작 의혹을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문제될 게 없었다는 입장이다.


모모랜드 멤버 데이지는 7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데뷔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가 시청자를 기만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7년 7월 방송된 Mnet ‘모모랜드를 찾아서’는 더블킥 엔터테인먼트(현 MLD 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그룹 데뷔를 위해 연습생들이 경쟁하는 모습을 그린 기획사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모모랜드 최종 멤버 선발은 프로듀서 심사 60%와 매일 진행되는 온라인 국민 투표 20%, 파이널 무대 현장 방청객 투표 20%의 합산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데이지는 엠넷과 소속사가 이를 어기고 사실상 투표 조작을 했다고 주장했다.


데이지는 ‘모모랜드를 찾아서’에서 탈락이 결정됐지만 최종 멤버가 결정된 당일 소속사로부터 모모랜드 합류를 제안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탈락과 관계없이 모모랜드 합류는 계획돼 있었다”며 “회사 관계자가 나에 대해 계획이 있으니 걱정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데이지는 소속사가 프로그램 제작비 명목으로 모모랜드 멤저들에게 수천만원을 부담시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엠넷과 소속사 측은 반박했다. 엠넷은 “MLD 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을 한 프로그램으로 우리는 편성만을 했다”며 책임을 소속사에게 돌렸다. 소속사 또한 입장을 내고 “당시 데뷔를 위해 3000명 관객 모집을 해야 했으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데뷔 자체가 무산됐다”며 “때문에 조작이란 말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서울신문

모모랜드 데이지

그러면서 “데이지 합류에 대한 부분은 프로그램 종영 후 탈락한 연습생에 대해 계약 해지가 이뤄졌으나 대표이사는 데이지의 가능성을 보고 소속 연습생으로서의 잔류를 권한 것”이라며 “프로그램 제작비 관련 정산 역시 공정거래위원회 표준전속계약서를 기초로 한 계약서로 멤버들과 부모님의 동의 하에 결정됐다. 데이지 또한 합류 당시 동의한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데이지 모친은 지난해부터 당사에 수차례 협박을 해왔고 이에 응하지 않자 이 같은 악의적 행동을 취한 것”이라며 “반박할 근거 자료가 준비돼 있고 곧 법적 절차로 적극 대응에 나서겠다”고 했다.


한편, 데이지는 지난 2월 이후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현재까지 소속사와 팀 재합류에 대해 협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모랜드는 팀을 탈퇴한 연우, 태하, 데이지를 제외한 채 지난달 30일 6인조로 팀을 재편하고 새 앨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사진=뉴스1, MLD엔터테인먼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