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우물에 빠진 개 ‘허우적’…맨몸으로 뛰어들어 구조한 인도 여성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물에 빠진 개를 구하기 위해 몸을 던진 인도 여성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인디아투데이와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은 2일(현지시간) 인도 카르나타카주 망가로르시의 한 여성이 물에 빠진 개의 목숨을 구하려 맨몸으로 우물에 뛰어드는 용감함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망가로르시의 발랄바 마을 주민들이 우물 앞에 모여들었다. 주민 발길이 끊어진지 오래된 10m 깊이의 우물에 개 한 마리가 빠져 허우적대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우물이었지만 3m 정도의 물이 차 있었고 개는 가라앉지 않으려 발버둥 쳤다.


발을 동동거리던 주민들은 일단 타이어에 밧줄을 묶어 우물로 내려보냈다. 개는 목숨줄이나 다름없는 타이어에 매달리려 안간힘을 썼지만 발은 자꾸만 미끄러졌고 그러는 사이 3시간이 흘러버렸다. 개는 탈진했고, 주민들도 진척이 없는 구조 작업에 거의 포기 상태에 이르렀다. 그때 마을 사람 중 한 명이 라즈니 다모다르 셰티(40)를 떠올렸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소 동물애호가로 소문이 자자했던 셰티는 우물에 빠진 개 소식을 듣자마자 현장으로 달려갔다. 그리곤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우물 안으로 뛰어들었다. 그녀는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후 2시쯤 현장에 도착해 우물 안을 들여다보니 개는 이미 많이 지쳐있었다. 곧장 허리에 밧줄을 감고 우물 안으로 기어내려갔다”라고 밝혔다.


죽음과의 사투에 힘이 빠지긴 했지만 낯선 이의 등장에 경계심이 발동한 개는 셰티에게 이빨을 드러냈다. 그녀는 “우물 한구석에 매달려 있던 개는 잔뜩 겁에 질려 나를 물려고까지 했다. 그대로 포기할 수 없어 천천히 다가가 개를 쓰다듬으며 친해지려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셰티의 노력에 개도 서서히 긴장을 풀었고, 셰티는 재빨리 개 몸에 밧줄을 묶었다. 주민들은 개를 먼저 끌어냈고, 셰티도 그 뒤를 따라 무사히 우물 밖으로 올라왔다. 주민들은 허리에 밧줄 하나 묶고 맨몸으로 우물에 뛰어들어 개를 살린 셰티에게 박수를 보냈다.


셰티는 “사람들은 개 한 마리 때문에 목숨을 걸 필요는 없다고 말렸지만, 그렇게 죽도록 놔둘 수는 없었다”라면서 “수영도 할 줄 모르고 긴장은 됐지만 다른 방법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굶주린 들개는 물론 새와 뱀 등 야생동물을 힘닿는 데까지 돌볼 것”이라며 동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셰티는 “매일 밤 도시를 떠도는 개들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그러나 닭고기를 섞은 쌀 8㎏으로 150마리를 먹이기에는 역부족”이라면서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