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나래와 열애설이요?” 성훈의 솔직 토크

by서울신문


배우 성훈이 “‘나 혼자 산다’는 정이 들어버린 프로그램”이라면서 “멤버들의 성격도 좋고, 함께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럽게 팀워크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나 혼자 산다’는 7년째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장수 예능 프로그램. 성훈은 이 프로그램으로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2년 연속 상을 받았다. 그는 장수 비결에 대해 “매주 새로운 새로운 게스트들이 나와서 각기 다른 일상을 재미있게 보여 드려 많은 분들이 공감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지난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박나래의 드레스를 들어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여 ‘사내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실제로는 말도 없는 편이고, 그렇게 다정다감한 성격이 아니다”면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시청자분들을 재미있게 해드리기 위해 텐션을 더 끌어올려서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성훈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이후 더욱 편하게 안 꾸미고 다니게 되서 좋다”면서 “(반려견) 양희의 어린 시절이 담겨있는 양희 편이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한편 성훈은 편안하고 친근한 이미지로 올해 들어 의류, 식품, 의료기기, 스포츠 용품 등 10개가 넘는 다양한 제품군의 CF 모델로 선정되며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에는 한 치킨 브랜드의 광고 모델로 낙점되기도 했다.


올해 데뷔 10년차를 맞은 그는 오는 3월 개봉 예정인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로 스크린에 컴백할 예정이다. 그는 올해 목표는 배우로서 입지를 다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판타지와 코미디 장르에 관심이 있어요. 사람들이 편하게 볼 수 있는 단순한 캐릭터로 다가가고 싶어요. 제가 배우로서 입지를 잘 다지고 자리를 잘 잡아야지 ‘나 혼자 산다’ 팀에도 더 좋은 효과가 나지 않을까요?“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