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런던지하철 플랫폼에 발길 끊기면 생쥐들의 드잡이가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요 귀여운 녀석들이 옥신각신하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으려고 닷새를 꼬박 런던 지하철 플랫폼 바닥에 배를 깔고 엎드린 채 기다렸단다. 바닥에 딱 붙는 앵글을 잡기 위해서였다. 두 마리는 처음에 각자 갈 길을 가다 승객이 떨어뜨린 음식 쪼가리를 갖겠다고 멱살을 잡는 것처럼 보였다. 물론 잠깐 다투고 다시 각자 갈 길을 갔단다.


영국 사진작가 샘 롤리가 드잡이를 벌이는 두 마리 검정 생쥐를 포착한 이 사진이 올해의 야생동물(WPY) 사진전 루믹스(LUMIX) 사람들의 선택 부문을 수상했다고 BBC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사실 국제적으로도 널리 알려진 WPY 경쟁 부문은 지난해 10월 선정이 완료됐지만 런던 자연사박물관을 찾아 전시회를 지켜본 이들이 투표해 여러 부문 대상을 수상하지 못한 작품 가운데 가장 많은 사랑을 차지한 작품들을 뽑았다.


2만 8000명 가량이 롤리의 ‘역에서의 옥신각신’을 선택해 ‘나머지 중 최고’로 뽑았다. 브리스톨에서 BBC의 자연사 영화를 만드는 팀의 연구자로 일하고 있는 그는 “보통 엄청난 양의 사진을 찍는데 운이 좋아 이 장면을 건졌다. 플랫폼 바닥에서 닷새를 보냈는데 아마도 언젠가는 뭔가가 일어날 것이라고 믿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도시에 사는 야생동물의 생태를 카메라에 담는 데 열정을 갖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척박한 환경인데도 이들 동물들이 보여주는 놀라운 지속성에 존경의 마음을 품는다고 털어놓았다.

“예를 들어 이 지하철 생쥐들은 햇볕을 보지 못하고 풀들에 베이는 느낌을 알지도 못한 채로 태어나 일생을 지하에서 보낸다. 어떻게 보면 아주 절망적인 상황인데 몇달, 어쩌면 일이년을 살다 죽는다. 생쥐는 아주 많고 먹을 거리는 아주 적어 부스러기 같은 것을 놓고도 다툼을 벌인다.”

아울러 함께 관람객의 사랑을 받은 작품들을 아래에 소개한다.

서울신문

아나콘다를 포획하는 암컷과 새끼 재규어. Michel Zoghzhogi

서울신문

서커스 공연에 지쳐 우울한 오랑우탄. Aaron Gekoski

서울신문

눈 속에 움크리고 있는 북극 흰사슴들. Francis De Andres

서울신문

아기 검정코뿔소와 야생공원 레인저 요원이 정서적 교감을 하고 있다. Martin Buzora

그리고 56회 WPY 응모작들은 현재 전문가 패널의 심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대상 수상자는 오는 10월 결정돼 공개된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