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와우! 과학

피 뽑는 로봇 개발…의료 현장에도 자동화 바람 불어온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의료 서비스는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직접 진료, 검사, 시술, 수술 등을 해야 하므로 자동화가 어려우며 대부분의 처치에 사람이 투입돼야 한다. 환자의 상처를 소독하거나 수액을 투여하는 의료 행위는 로봇으로 쉽게 대체될 수 없다. 혈액 채취도 마찬가지다. 사람마다 혈관의 모양과 위치가 다르기 때문에 혈액 채취는 반드시 사람 손으로 해야 한다. 하지만 어쩌면 이 과정을 자동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 대학 연구팀은 혈액 채취를 자동으로 할 수 있는 로봇을 개발했다.(사진) 이 로봇은 초음파로 혈관의 위치와 형태, 크기를 측정한 후 적당한 혈관에 주삿바늘을 찔러 안전하게 혈액을 채취한다. 연구팀은 모형 팔을 통해 시스템을 개발한 후 이를 최초로 사람에게 테스트했다. 31명의 건강한 자원자의 팔에서 반복해서 시도한 결과 혈관을 쉽게 찾을 수 있는 25명에서는 97%의 성공률을 보였으며 전체 대상자에서는 87%의 성공률을 보였다.


만약 이 로봇이 큰 부작용이나 통증 없이 피를 뽑을 수 있다면 혈액 채취의 상당 부분을 자동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로봇이 혈관을 찾지 못하거나 찾았는데 제대로 뽑지 못한 경우에만 사람이 직접 채취한다면 의료진의 업무량을 줄이고 환자들의 대기 시간도 줄일 수 있다. 연구의 리더인 조쉬 레이페이머는 이 로봇이 사람보다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혈관을 초음파로 찾고 들어가는 만큼 실패 가능성이 낮고 안전하며 불필요하게 두 번 이상 찌르는 경우가 적다는 것이다. 물론 이 주장은 앞으로 더 많은 환자에서 검증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의료 서비스에서 로봇 도입이나 자동화는 쉽지 않은 일이지만, 이에 대한 수요는 상당하다. 평균 수명 증가에 따른 인구 고령화와 만성질환자 증가로 의료 서비스 수요는 갈수록 늘어나는데, 무한정 노동력을 투입할 순 없기 때문이다. 사람이 하는 일을 완전히 대체하지는 않더라도 일부 로봇으로 대체해 인력 수요를 줄이고 업무 강도를 낮출 수 있다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면서 비용도 억제할 수 있다. 인공지능 및 로봇 기술의 발전을 생각하면 로봇이 도입되는 의료 서비스 영역은 점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