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7년간 ‘절친’이었던 美 두 여성, 알고보니 배다른 자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왼쪽부터 라토야 윔벌리, 윔벌리의 아버지, 라토야의 오랜 친구인 애슐리

서울신문

17년간 절친으로 지낸 라토야와 애슐리의 어린 시절 모습

17년간 한시도 빠짐없이 서로의 곁을 지키며 절친한 친구로 지내온 두 여성의 관계가 생물학적 자매라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미국 CNN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애슐리 토마스(31)와 라토야 윔벌리(29)는 17년 전 우연히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누군가의 생일파티에서 처음 만났다.


10대 초반이었던 두 사람은 외모와 관심사 등에서 비슷한 점이 많다는 사실을 단번에 알아챘고, 이내 ‘절친’이 됐다. 이후 두 사람은 17년 동안 단 하루도 빠짐없이 전화통화를 하고 일상을 공유하며 서로를 ‘자매’로 부르기 시작했다.


그러던 지난 1월, 라토야가 자신의 약혼을 기념하는 파티 공지를 SNS에 올렸고, 이 게시물에는 주인공인 라토야 외에도 라토야 아버지의 사진도 담겨 있었다.


애슐리는 별다른 생각 없이 해당 게시물을 공유했고 이는 고스란히 애슐리의 SNS 친구들에게 전해졌다. 이 중에는 11년 전 사망한 애슐리 어머니의 오랜 친구도 포함돼 있었다.


애슐리 어머니의 친구는 라토야 아버지의 얼굴을 단번에 알아봤다. 그녀는 “사진을 보자마자 애슐리의 엄마가 오래 전 잠시 만나 헤어졌지만, 이후 임신 사실을 알게 됐고 애슐리까지 출산한 배경에 있던 그 남성이라는 것을 바로 알아챘다”고 말했다.


이 사실을 전해 들은 라토야의 아버지 역시 당시를 기억해 냈고, 이들은 지난 2월 친자확인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라토야의 아버지와 애슐리는 의심할 여지 없는 혈연관계였으며, 이로써 17년간 절친으로 지냈던 라토야와 애슐리도 배다른 자매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애슐리는 “라토야의 아버지는 어린 시절 처음 만났던 그때부터 줄곧 나를 친딸처럼 대해줬다. 항상 나를 위해 있어 주셨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두 여성의 아버지는 “애슐리를 딸로서 더욱 사랑할 것이며, 새로 알게 된 손자와도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희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