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술 취한 대대장, 장병 300명에 가혹행위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술에 취한 육군 부대 대대장이 잠자던 장병 300명을 깨워 얼차려를 주는 등 가혹행위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국방부가 전군에 회식과 음주를 자제하라는 지침을 내리는 가운데 벌어진 일이어서 상식 밖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시민단체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육군 3사단 모 포병대대장 서모 중령은 지난 7일 밤 12시쯤 간부 회식을 마치고 부대에 돌아와 대대원 300명을 연병장에 집합시켰다. 서 중령은 사건 전날 본부 포대 소속 병사 11명이 휴대전화 사용수칙을 위반한 사실을 언급하며 화를 내고는 병사들에게 새벽 1시까지 ‘앉았다 일어났다’ 등의 얼차려를 시켰다.


서 중령은 같은 날 오후 1시에도 병사 97명을 집합시킨 다음 휴대전화 수칙을 위반한 병사 1명을 지목해 “이발 상태가 좋지 않다”며 100m 전력질주 달리기를 30여 차례 시켰다. 숨을 헐떡이며 힘들어하는 병사에게 서 중령은 “제세동기가 있으니 쓰러져도 괜찮다”는 폭언을 했다고 센터는 전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