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여기는 남미

순식간에 핏빛으로 물든 길거리, 알고보니 진짜 피바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아르헨티나 수도권 근교에서 길거리가 피바다로 변하는 초유의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와 인접한 지방도시 모론. 현지 언론에 따르면 10일 오전(현지시간) 모론에선 정체를 알 수 없는 폭발음이 울렸다.


잠시 후 길거리에는 어디선가 피가 흘러들기 시작했다. 누군가 막았던 둑을 터뜨린 것처럼 피는 순식간에 자동차 휠의 밑부분이 잠길 정도로 차올랐다. 보도블록까지 피가 넘치면서 지역엔 역겨운 피냄새가 진동했다.


자가격리하듯 꼼짝없이 집에 갇힌 주민들은 냄새를 맡고 두통을 호소했다. 동네 주민 아리엘은 "지독한 피냄새가 퍼지면서 두통이 시작됐다"면서 "구역질이 나고 머리까지 아파 견디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셀리나(여)는 "어린 아들들이 거실에 먹은 걸 모두 토하고 말았다"면서 "피냄새가 이렇게 메스꺼운지 처음 알았다"고 했다. 길거리를 가득 메운 건 진짜 피였을까.


나중에 사고경위를 알고 보니 길에 쏟아져 내린 건 진짜 피가 맞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동네엔 쇠고기가공업체가 있다.


사고는 이 업체에서 난 것이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사고로 소를 도살하면서 피를 저장한 탱크가 터진 것. 모아뒀던 소의 피가 길거리로 밀려 내려왔다. 업체 관계자는 "탱크에서 쏟아진 소의 피가 약 50만 리터 정도 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길거리가 피바다로 변하면서 주민들은 건강과 공중위생을 크게 걱정하게 됐다. 주민 마르셀로는 "이렇게 많은 피가 길을 가득 채웠으니 박테리아가 얼마나 많겠느냐"면서 "소독을 해도 박테리아가 모두 박멸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사고를 낸 업체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이 회사 직원 중 누군가가 사고 당시의 상황을 핸드폰으로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면서 웃음까지 흘렸기 때문이다.


영상을 보면 문제의 직원은 "모두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구나. 이제 회사에 소송에 빗발치겠다"며 낄낄 웃었다.


한편 회사는 사고에 대해선 사과했지만 사후대책에 대해선 입장을 내지 않았다. 문제의 직원에 대해서도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