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승리, '버닝썬' 논란 해명→디스패치 단톡방 폭로…파문 ing

by스포츠서울

승리, '버닝썬' 논란 해명→디스패치

그룹 빅뱅 승리가 클럽 '버닝썬' 논란에 관해 직접 해명했으나, 이후 직원들이 단체 메시지 방에서 나눈 이야기가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3일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는 승리가 운영하던 클럽 '버닝썬' 전·현직 직원들의 단체 메시지 방을 공개했다.


해당 매체는 '버닝썬'에서 근무했거나 현재 근무 중인 전·현직 MD들의 말을 인용해 "'물게(물 좋은 여성 게스트)'를 VIP룸 고객에게 데려가면 그곳에서 암묵적인 성희롱과 성추행 성폭행 등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그뿐만 아니라 '버닝썬' 관계자들은 VIP룸에서 일어난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했다고 폭로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보도에 따르면 마약 등이 '버닝썬' 내에서 오갔고, 일부 고객들은 신분증 없이 출입한 사례도 있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어 '버닝썬' 전직 직원들은 "클럽에서 일어나는 일은 단체 메시지 방을 통해 공유된다. 이곳에서 지시를 내리고 보고를 받는다"고 밝혔다.


앞서 승리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버닝썬' 논란과 관련해 사과한 바 있다. 그는 "폭행 사건 당시 저는 현장에 있지 않았다. 며칠 뒤 스태프를 통해 손님과 직원 간에 쌍방폭행사건이 있었으며, 경찰서에서 조사하고 있다는 정도로 이번 사건을 처음 알게 되었다"며 "사업장의 성격상 다툼 및 시비가 적지 않게 일어나기에 이번에도 큰 문제 없이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외적으로 클럽을 알리는 역할을 담당했다"며 "실질적인 클럽의 경영과 운영은 제 역할이 아니었고, 처음부터 관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사건도 처음부터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였던 점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약 의혹에 관해서는 "보거나 들어본 적도 없다.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선을 그었다.


승리 측근의 해명도 이어졌다. 지난달 31일 YG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양현석은 "(승리가) 사과의 글로 입장을 밝히려고 했으나 제가 잠시 보류하라고 했다. 조사를 통해 해당 사건의 전말이 좀 더 명확히 밝혀지고 난 후에 입장을 전하는 편이 좋겠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승리 동생 역시 자신의 SNS에 '버닝썬' CCTV 영상을 게재하며 "오빠가 더는 다치지 않게 도와달라"는 내용의 글을 함께 남겼고, 승리의 아버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들이 관여한 사건이 아니고 지분이 있는 클럽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이다. 아들은 지분을 지닌 이사일 뿐 본인 소유의 클럽이 아니다"고 승리를 두둔했다.


그러나 '버닝썬'에 대해 연일 추가 폭로가 이어지며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 다수의 누리꾼들은 "승리가 정말 몰랐을까", "의구심이 든다", "철저히 조사해 달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한편, '버닝썬' 사건은 지난 28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 직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 씨는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이 피해자인 자신을 가해자로 몰았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