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SS현장

'멜로망스, JTBC 슈가맨에 10억원 갑질 당했다' 아티스트 측 공론화[SS현장]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JTBC 예능 ‘슈가맨2’가 출연 가수인 멜로망스와 소속사에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공론화 됐다.


19일 서울음악창작지원센터에서 공개 기자회견을 연 ‘(가칭)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 모임(이하 연대 모임)’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뮤지션 멜로망스와 그 소속사는 2017년 12월 1월 JTBC 예능 ‘슈가맨2’ 출연 제의를 받고 구두로 참여 결정을 했다. 그 다음해 1월 녹화가 진행된 뒤 멜로망스 측은 JTBC로부터 계약서 초안과 수정안을 받았다. 3월에 계약이 완료됐는데 5월과 6월 정산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JTBC는 프로그램 방영 이후 말이 바뀌었고,이 와중에 JTBC 담당자는 “현재로서는 정산이 불가하다”, “모든 방송사가 다 이런 식으로 하지 않냐”는 말까지 했다.


2018년 8월 멜로망스 측은 JTBC 측으로부터 약속과 다른 계약서 초안을 받았고, 이 계약서에는 음원 수익 배분이 첫 계약서와 달라져 있었고, JTBC가 마스터권리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멜로망스 측은 이 계약을 거부했다.


JTBC는 뮤지션 멜로망스와 소속사에 요청한 음원 제작에 대해 계약과 다른 내용을 주장하며, 계약 위반에 대한 항의와 소속사 측의 해결 방안 제시에도 불구하고 1년 넘도록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고, 지금까지 음원 수익이 지급되지 않고 있다는 게 멜로망스 측의 주장이다.


해당 음원의 제작 역시 방송사가 아닌 멜로망스와 소속사가 맡았지만 원곡에 대한 저작권이 아직 해결되지 않았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 유통된 뒤 음원은 음원 사이트 월간 차트 1위, 연간 차트 상위권에 랭크됐고 이로 인해 발생이 됐을 것이라 예상된 수익만 10억원에 가까웠을 만큼 잘 알려진 히트곡이 됐다.


행사에 참가한 멜로망스 소속사 민트페이퍼 관계자는 “JTBC 담당자에 8차례 정산을 요청했지만 ‘수익이 많이 나서 고맙지만 우리(JTBC)는 투자 금액을 변제 못해 돈을 줄 수 없다’며 차일피일 미뤘고, 정산서도 받지 못했다. 이미 계약은 위반됐고, 그 과정에서 약속을 몇차례 어겼다. 그들을 믿을 수 없다. 올해 7월에 참다못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하니 그제서야 정산을 해주겠다는 태도를 보이며 이미지 훼손에 대한 걱정을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 나선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박선영 팀장은 “갑과 을의 관계가 명확하고, 을이 착취당하는 구조다. JTBC는 상식적인 선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의 이야기를 반복 중이다. 모든 일을 자기 마음대로 진행했다. 현재 JTBC 측은 JTBC는 요율 분배율을 재조정하고 보상하겠다며 이 문제를 끝내자는 입장인데 이 일을 공론화시킨 건 비단 이 건만이 아니라 앞으로 이런 일이 많이 일어날 거 같기 때문이다. 비공개적으로 이런 피해 사례가 많다는 점을 확인했다. 더 많은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건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행사에 참석한 김종휘 변호사는 “사건 쟁점은 하나다. 본계약이 체결된 뒤 JTBC가 불리한 조건들을 갑자기 요구했다. 원래 없던 업체가 들어왔고, 수익률 조정 등이 쟁점이 됐다. 공정거래법 23조 위반이다”라며 “(JTBC는) 적당히 해드셔라. 창작자 권리는 창작자에 돌아가야 한다. 그게 여전히 지켜지지 않는다”고 안타까워했다. 성공회대학교 신현준 교수는 “JTBC가 이 사안에 대해 이런 태도를 끝까지 유지하는 이유는 체면 때문인 거 같다. 멜로망스와 소속사는 JTBC 입장에서 보면 ‘듣보잡’일 수 있다. 이번에 밀리면 우르르 밀린다는 생각 때문에 이러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은 한 시대를 풍미하다 사라진 추억의 가수 ‘슈가맨’을 소환해 과거의 히트곡과 근황 등을 들어보고 해당 곡을 새로운 버전으로 만들어내 공감을 확대하는 프로그램. 2015년 시즌1이 방송됐고 2018년 1월 시즌2(이하 ‘슈가맨2’)가 방송됐다. ‘슈가맨’은 올해 하반기 시즌3 제작도 확정한 상태다.


연대 모임 측은“이번 사건을 단순히 특정 방송사와 특정 뮤지션 혹은 음원제작사 간 문제만으로 볼 수 없다. 협의 과정에서 보여준 JTBC의 편취의도와 불성실한 태도는 법률적으로나 도의적으로 문제점이 있다. 방송사라는 지위를 이용해 음악 창작자를 수익창출을 위한 도구 정도로 밖에 생각하지 않는 것이 밝혀졌다”며 “JTBC의 다른 음악프로그램 ‘싱포유’의 경우 MC를 비롯한 출연자 출연료가 미지급됐고, 방송 후 유통되는 음원 또는 뮤지션이 사전에 직접 제작해 방송사 측에 제공했으나 이에 대한 제작비와 음원 수익에 대한 정산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 모임 측은 JTBC 측에 ▲공개 사과 ▲자사 음악프로그램에 대한 전수조사 ▲대안과 방지대책 제시 등을 공개요구 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