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권혁수, 구도쉘리 '상의 탈의 제안' 반박→"제작진이 브라톱 제안" 메신저 공개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방송인 권혁수가 유튜버 구도쉘리와의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구도쉘리가 자신에 보낸 메신저 내용까지 공개하며 정면돌파했다.


권혁수는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구도쉘리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권혁수는 먼저 “논란의 중심에서 인사를 드리게 됐다. 입에 담지 못할 표현으로 상처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가장 큰 쟁점인 제가 구도쉘리의 상의 탈의를 제안했다는 것은 절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 구도쉘리는 (탈의)영상이 나간 후 ‘오빠가 시트콤을 하고 있으니 연출된 것처럼 하면 가볍게 상황을 넘길 수 있지 않겠냐’라는 제안을 했다, 하지만 거짓말이었기에 동조할 수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권혁수 유튜브 채널 편집자도 “브라톱을 입고 촬영하자고 제안한 건 구도쉘리였다. 권혁수 씨는 당황해 아무 말도 못 했다. 당시 방송 후 논란이 이어지자 구도쉘리는 권혁수에게 자신이 실수한 거냐고 묻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구도쉘리가 브라톱 영상 조회수가 10만은 기록할 것이라는 일종의 기대감도 표했다는 주장도 더해졌다. 권혁수는 “구도쉘리에게 영상이 마음이 걸리면 내리겠다고 했지만 얼마 후 메신저로 영상 내리지 않아도 되겠다고 하더라. 저만 괜찮으면 자신도 괜찮다고 했고 10만 이상의 조회수가 나올 거라며 대박 콘텐츠라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권혁수를 넘어 권혁수 매니저까지 구도쉘리에게 상의 탈의를 종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던 바. 권혁수는 이에 대해 “매니저가 상의 탈의를 언급한 건 구도쉘리의 tvN ‘최신유행프로그램’ 촬영 때문이었다. 제작진이 구도쉘리가 브라톱을 입고 출연하길 바랐다. 그래서 저의 매니저가 구도쉘리에게 그 부분을 전달한 것뿐이다. 매니저가 브라톱을 입으라고 한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권혁수는 대필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해명 영상 이후에도 논란이 가시지 않자 제게 ‘정신이 없으니 대필이 가능하냐’고 물었다. 그래서 제가 도와주라고 편집자에게 전달 한 거다. 저희가 대필하자고 시작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구도쉘리의) 사과 영상을 보니 광고를 네 번이나 올렸더라. 진정성이 없어 보여 진정성이 있는 사과를 하라고 말하고 싶었다. 강요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권혁수는 기자회견이 이어진 1시간 내내 구도쉘리의 주장과 평행선을 달렸지만 법적 대응은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권혁수는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하는 걸 원하지 구도쉘리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 많은 분들에게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권혁수는 구도쉘리와 나눈 메신저 대화도 공개하며 주장에 힘을 실었다. 공개된 대화에서 구도쉘리는 “등뼈찜 먹었던 날 우리 ‘최신유행프로그램’ 촬영 있었잖아요. 그래서 브라톱 입고 온거였다. 촬영팀에서 브라톱입고 오라고 먼저 제안하신거였다”, “제가 상의 탈의한 부분에 대해서 입을 잘 맞추었으면 한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구도쉘리는 지난 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권혁수와의 합동 방송에서 비롯된 ‘브라톱 논란’을 언급하며 당시 자신이 브라톱을 입은 건 권혁수가 제안한 것이며 권혁수의 매니저 역시 브라탑을 입으라고 했다며 주장했다. 하지만 권혁수도 구도쉘리의 주장을 반박했고 진실 게임이 시작됐다.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