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SS현장

"연기파와 연기파가 만났을 때" 한석규X최민식, '천문'으로 만난 두 남자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대표 연기파 배우 한석규와 최민식이 20년 만에 작품에서 다시 만났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허진호 감독)은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 분)과 장영실(최민식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연기파 배우 한석규와 최민식이 영화 ‘쉬리’(강제규 감독) 이후 약 20년 만에 작품에서 재회해 제작 단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한석규와 최민식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선후배 사이로 오랜 시간 동안 돈독한 우정을 맺어온 두 사람이 보일 ‘사극 시너지’도 궁금증을 높였다.


2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민식은 “20년이라 하지만 사실 엊그제 본 것 같다”면서 “길다면 긴 세월인데 (한)석규를 봤을 때 학교 다닐 때로 돌아간 것 같다. 참 신기하고 다른 데 한 눈 팔지 않고 하다 보니 나이가 먹어서 같이 만나 작품을 한다고 이야기 했다. 어떻게 보면 짠하기도 하고 보람도 느껴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세월이 흘러도 좋은 동료를 또 만나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이 행복”이라 덧붙였다.


한석규도 “든든하고 편안하다”며 “(최)민식 형님과 20세 전후 쯤부터 연기라는 같은 꿈을 꿔왔다. 한 작품에서 다시 만나기를 기다렸는데 조금 오래 걸렸다. 근 시일 내 같은 작품에서 또 뵙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스포츠서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로 만난 배우 최민식(왼쪽)과 한석규.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영화를 통해 최민식은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연기하게 됐다. 최민식은 “시나리오를 받고 좋았다”면서 “업적이나 공보다 업적을 이루기까지 인간관계에 관심을 가졌다. 세종과 장영실이 보통 관계가 아니라 생각했고, 그런 호기심을 연기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세종 역을 맡은 한석규는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 이어 두번째로 세종을 연기하게 됐다. 이에 다시 한석규가 표현할 세종에 대해서도 기대가 됐다. 한석규는 “같은 캐릭터를 또 연기하는 경우가 많지 않을 것 같은데 의미가 있다”면서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에 대해 생각하는 과정에서 형님과의 관계도 많이 생각해봤다. 영원한 파트너와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하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 최민식과의 돈독한 우정을 알렸다.


연출을 맡은 허진호 감독도 두 배우와의 작업에 대한 만족을 전했다. 허진호 감독은 “동시에 시나리오를 드리고 두 분을 같이 만났다”며 “두 분과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꼭 같이 작업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한석규와 최민식이 만난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true@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